전체메뉴

donga.com

北매체, 中리잔수 3박4일 방북 마치고 귀국 보도…김여정·최룡해 등 배웅
더보기

北매체, 中리잔수 3박4일 방북 마치고 귀국 보도…김여정·최룡해 등 배웅

뉴시스입력 2018-09-12 09:42수정 2018-09-12 0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북한을 방문했던 리잔수(栗戰書)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이 지난 11일 평양을 떠났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12일 “률전서(리잔수) 동지가 인솔하는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이 조선을 방문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창건 70돌 경축행사에 참가하고 11일 평양을 출발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통신은 “조선노동당과 공화국 정부의 환대 속에 평양 방문 일정을 성과적으로 마친 대표단은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당중앙위원회 간부들과 종업원들의 바래움(배웅)을 받고 귀국하기 위해 평양국제비행장에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과 정부의 간부들은 률전서 동지와 대표단의 주요성원들과 작별인사를 나눴다”며 “중국 당 및 정부대표단을 태운 비행기는 군중들의 열렬한 환송을 받으며 이륙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에 따르면 이날 환송에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겸 조직지도부장,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성남 제1부부장, 리길성 외무성 부상 등이 참여했다.

리 위원장은 지난 3박4일 방북 기간 최고 수준의 예우를 받았다. 지난 8일 리 위원장의 평양 도착 당시에도 김여정 제1부부장과 최룡해 부위원장, 리수용 국제담당 부위원장 등이 공항에서 직접 영접했다.

리 위원장은 9·9절 열병식 주석단에서도 김 위원장 옆에 섰으며, 김 위원장과 함께 손을 높이 들고 북중 친선우호 관계를 과시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또 리 위원장으로부터 시진핑 주석의 친서를 받은 김 위원장은 별도 면담이 끝난 뒤, 리 위원장과 포옹을 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리 위원장 등 중국 대표단의 귀국 하루 전인 지난 10일 특별 환영공연과 연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