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中 달리는데… 한국, 1위 제품 7개 ‘제자리걸음’
더보기

美-中 달리는데… 한국, 1위 제품 7개 ‘제자리걸음’

서영아 특파원 입력 2018-07-11 03:00수정 2018-07-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1년전 비해 5개 늘어 24개… 中 화웨이 이통 인프라 1위 차지
韓 삼성-LG-현대重만 이름 올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과 중소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LG디스플레이의 대형 액정 패널, 현대중공업의 조선 부문 등 한국 기업의 7개 제품이 지난해 세계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0일 보도한 ‘2017년 주요 상품·서비스 시장점유율 조사’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D램, 낸드형 플래시 메모리, 액정 TV 등에서도 시장점유율 1위에 올랐다. 삼성은 또 조선에서 현대중공업에 이어 세계 2위, 금속산화반도체(CMOS) 센서와 태블릿 단말기 시장점유율도 2위를 기록했다.

LG디스플레이는 대형 액정 패널에서 1위를 기록한 것을 비롯해 중소형 OLED, 중소형 액정 패널, 액정 TV에서 2위, 냉장고 부문 3위를 차지했다. 중소형 OLED의 경우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의 점유율을 합치면 세계 시장의 98%에 이를 정도로 독점하고 있다. 조선 부문은 현대중공업을 필두로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이 1∼3위를 차지했다. SK하이닉스는 D램 부문 2위에 올랐으며 1위인 삼성전자와 합치면 전체 시장점유율의 70% 이상을 한국제가 차지했다.

신문은 품목별 조사기관의 추계와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16년과 2017년 시장점유율을 비교해 순위를 매겼다. 조사 대상 품목은 지난해 57개였으나 올해 71개로 늘었다.

올해 조사 대상 71개 품목 중 미국 기업이 24개 품목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일본 10개, 중국 9개, 한국 7개 순이었다. 유럽에선 스위스가 5개 품목으로 가장 많았다. 대상 품목 수가 달라 직접적인 비교는 어렵지만 전년과 비교하면 미중이 1위 품목을 늘린 데 반해 한국은 제자리걸음이었다. 중국은 이동통신 인프라(기지국)에서 화웨이(華爲)가 스웨덴 에릭손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스마트폰에서도 화웨이, OPPO, 샤오미(小米)가 3∼5위에 랭크돼 2위인 미국 애플을 추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3사의 합계 점유율은 24.3%로 1위인 삼성전자의 21.6%를 넘어선다.

도쿄=서영아 특파원 sya@donga.com
주요기사
#스마트폰#디스플레이#미국#중국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