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북중 움직임 소식 충분히 듣고있어”
더보기

靑 “북중 움직임 소식 충분히 듣고있어”

문병기 기자 입력 2018-06-20 03:00수정 2018-06-20 0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세번째 방중]다롄때처럼 북-미갈등 재연 우려에
“양국 신뢰 생겨… 그때와 달라”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중국 방문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3차 방북 계획을 밝히며 북-미 간 본격적인 비핵화 후속협상이 열리기 직전 김정은이 다시 중국으로 날아갔기 때문. 다만 청와대는 김정은의 방중 움직임을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다는 점을 내비치며 이번 북-중 정상회담이 북-미 대화 국면에 중대한 변수가 되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김정은의 방중에 대해 “북한과 중국의 상황에 대해 우리 정부도 충분히 소식을 듣고 있다”며 “다양한 방법과 채널을 통해 (방중에 대한) 얘기를 듣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정보당국은 물론 북-중 소통 채널을 통해서도 김정은의 방중에 대한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김정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을 갖고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한 평가와 함께 향후 비핵화 협상 구상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보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으로 시작될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와 이에 상응하는 보상 로드맵의 구상을 중국과 공유하고 중국의 지원을 요청할 것이라는 얘기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김정은의 방중이 북-미 협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중국이 북한을 대미 협상의 레버리지로 쓸 가능성이 높은 만큼 지난달 다롄(大連)에서 열린 김정은과 시 주석의 회담 직후처럼 북-미, 미중 갈등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싱가포르 회담으로 북-미 간 일정 수준 이상의 신뢰가 생긴 상황”이라며 “다롄 회담 때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북-중 밀착에 따른 우려도 일축했다. 김 대변인은 “남북미가 한반도 비핵화의 이해당사자인데 김정은이 시 주석과 자주 만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눈에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라고 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관련기사
#청와대#북중 움직임 소식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