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정은, ‘중국기’ 타고 싱가포르行?…NNN “中, 측면지원”
더보기

김정은, ‘중국기’ 타고 싱가포르行?…NNN “中, 측면지원”

뉴시스입력 2018-06-09 09:54수정 2018-06-09 09: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 비행기를 탈 것으로 보인다고 8일 니혼TV가 보도했다.

니혼TV(NNN)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싱가포르 입국에 중국이 측면지원하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중국이 준비한 전세기로 싱가포르에 입국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평소 사용하는 정부 전용기는 싱가포르까지 비행하는 과정에서 미군 등이 접근하는 것을 경계하기 때문”이라며 “낡기도 해 싱가포르까지 비행이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로이터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예상보다 빠른 오는 10일 싱가포르 창이 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캐나다 퀘백 현지에서 9일 오전 바로 싱가포르로 향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10일 오후께 싱가포르에 도착할 전망이다.

북미 정상회담은 12일 오전 9시(한국 시간으로 오전 10시) 싱가포르 남쪽섬 센토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