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과 갈등 피하려… WTO에 ‘사드 보복’ 문제제기 안해
더보기

中과 갈등 피하려… WTO에 ‘사드 보복’ 문제제기 안해

이건혁기자 입력 2017-10-12 03:00수정 2017-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에서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핵 문제를 풀기 위해 중국의 협조가 필요한 상황에서 중국을 자극해 봤자 실익이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정부 대표단은 6일(현지 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WTO 서비스무역이사회에서 중국의 무역 보복 문제를 거론하지 않았다. 올해 3월과 6월 두 차례에 걸쳐 사드 보복 문제를 거론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언급 자체를 하지 않은 것이다.

WTO 서비스무역이사회는 금융, 유통, 관광 등에 대한 회원국들의 조치와 협정문 이행 상황 등을 다루는 의사 결정기구다. 공식 제소가 아니라 조사 등 후속 행정 절차를 밟진 않지만 중국의 사드 보복을 국제사회에 알리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당초 산업부는 지난달 13일 ‘제13차 한중통상점검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WTO에 사드 보복 철회 촉구를 거론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롯데마트의 중국 사업 철수 결정을 포함해 유통, 관광 분야에서 벌어지는 중국의 제재 조치를 문제 삼기로 했다.

하지만 TF 회의 다음 날 청와대가 “북한 핵 문제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중국과 협력 유지가 중요한 시점”이라며 WTO에서의 문제 제기에 부정적인 생각을 밝힌 뒤 분위기가 바뀌었다. 정부 안팎에서는 중국과 갈등을 키우는 게 한반도 안보 상황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이다.

세종=이건혁 기자 gun@donga.com
관련기사
#사드 보복#중국#wto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