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납치 테러 가능성” 中공안, 접경지역 한국교민에 귀국 통보
더보기

“北 납치 테러 가능성” 中공안, 접경지역 한국교민에 귀국 통보

베이징=윤완준특파원 입력 2017-10-11 22:57수정 2017-10-11 23: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국 공안(한국의 경찰)이 이달 초 북-중 접경지역의 한국 교민 10여 명에게 “북한의 납치 테러 가능성이 있다”며 귀국할 것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공안이 직접 한국 교민에게 이런 우려를 전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과 이에 따른 대북 제재로 남북 관계뿐 아니라 북중 관계가 악화하는 상황에서 북의 보복성 테러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11일 중국의 대북 소식통에 따르면 공안은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 등 북-중 접경지역 내 한국인 사업가, 전 한인회 관계자, 종교인들을 경찰서로 불러 북한의 납치 테러 가능성을 알리면서 잠시 한국에 돌아가 있으라고 전했다. 공안은 한국인들과 가까운 관계인 중국인들도 북한의 납치 테러 가능성이 있다고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주선양총영사관은 접경지역 한국 교민들에게 낯선 사람과 접촉을 조심하고 외출할 때 가족 등 주변 사람에게 행선지를 미리 알릴 것을 당부했다. 대북 소식통은 “중국 당국이 테러 관련 첩보를 입수한 것으로 보인다”며 “그간 우리 영사관이 북한의 납치 테러에 대비해 교민들의 안전을 당부한 적 있으나 중국 당국이 직접 우리 국민에게 통보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중국 내 우리 국민에 대한 북한의 테러 위협이 현실화됐다는 뜻이다.

지난해 5월에는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 창바이(長白)현에서 탈북자 구호활동을 하던 조선족 목사가 숨진 채 발견됐고 올해 5월에는 지린성 조선족자치주 옌지(延吉)시에서 60대 한국인이 실종돼 아직 행방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