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환추스바오 “한국, 중국이 사드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말라” 사실상 경고
더보기

환추스바오 “한국, 중국이 사드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말라” 사실상 경고

뉴시스입력 2017-05-18 09:35수정 2017-05-18 13: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특사 방중 앞서 경고 메시지
사드, 한중관계 회복 중 양자 택일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특사인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방중을 앞두고 중국 관영 환추스바오가 “한국은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받아들일 것으로 기대하지 말라”고 사실상 경고했다.

18일 환추스바오는 사설을 통해 “미중일 3국 특사 중 이 특사의 사명이 제일 어려운 것으로 평가되는데 이는 그가 중국 측과 논의할 사안 중 사드 문제가 포함됐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문 대통령이 사드 배치를 반대한다고 주관적으로 판단해서는 안된다”면서 “문 대통령은 사드 배치와 연관된 절차의 정당성을 다시 확인해 봐야 한다는 말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최근(지난 14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으로 한국내 사드지지 세력을 사드 배치 합리화의 새 빌리를 찾을 수 있게 됐다“면서 ”사드 폐기 여부는 더 불확실해졌다“고 진단했다.

신문은 또 ”이런 상황에서 이 특사는 이번 방중 일정에서 한·중관계 회복에 대한 희망을 전하는 것 이외 한국 새 정부가 사드배치 과정을 되돌릴 수 없음을 중국에 이해시키려고 하고, 사드 문제가 한·중관계에 가저온 부정적 영향을 희석시키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한국 여론은 낙관적인 전망, 즉 사드 문제가 어떻게 처리되든 상관 없이 한중 관계는 어둠에서 벗어나 예전처럼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또 “문 대통령이 한중 관계 개선 의지를 표명했기 때문에 중국 정부도 박근혜 정부때와 다른 태도를 보일 것이지만 이와 동시에 중국의 사드 반대 입장은 변함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또한 “한국의 새 정부의 우호적 태도를 사드 반대 입장과 맞바꿀수 없다”면서 “중국 정부는 한국 새 정부와 왕래하는 첫 시작부터 이런 사실을 분명히 전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어 “사드가 한국에 지속적으로 배치돼 있는 한 한중 관계는 정상적인 협력 관계로 돌아갈수 없으며, 이는 중국의 마지노선”이라고 강조했다.

또 “다수 중국인들은 한국의 사드 배치 강행 여부는 ‘한국이 미국을 도와 중국을 견제하는지’를 판단하는 시금석으로 본다”면서 “한국은 반드시 ‘사드’와 ‘한중관계의 완전한 회복’ 양자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한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사드가 한국에 배치돼 최종적으로 전면 가동된다면 한반도는 핵군비 경쟁에 빠지기 되고 안보 긴장을 더 고조될 것이 분명하다”면서 “사드는 한국이 받아당할 수 없는 부담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마지막으로 신문은 “이미 충분히 훈란스러운 한반도에 사드가 더해지만 한반도 및 동북아 정세 혼란은 가중될 것”이라면서 “사드가 가져다 줄 더 큰 위기를 감당할 능력이 없는 한국에게 즉각 멈추는 것은 상황을 가장 쉽게 통제할 수 있는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