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개토대왕이 벌떡 일어나실 일”
더보기

“광개토대왕이 벌떡 일어나실 일”

강경석기자 입력 2017-04-20 03:00수정 2017-04-20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치권 “심각한 역사왜곡” 한목소리… “트럼프-시진핑 진위 밝혀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이 중국의 일부였다”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발언을 전한 것에 대해 정치권은 오랜만에 한목소리를 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19일 “대한민국 국민은 물론 양식 있는 세계의 모든 사람이 당혹감과 놀라움을 금하지 못하고 있다”며 “미중 양국 정상은 언론 보도의 진위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도 “트럼프 대통령의 역사 왜곡 발언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시 주석이 이런 발언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명백한 역사 왜곡이고 대한민국 주권 침해”라고 반발했다. 이어 “중국은 최근 대한민국의 자주적 안보 방어 체계인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노골적으로 반대하며 부당한 경제 보복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강력한 안보 체계 구축과 당당한 외교를 통해 대한민국 영토를 위협하고 왜곡하는 시도에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민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장진영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미중 정상회담 논의 내용이 일방적으로 공개되는 것은 외교적 결례”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인터뷰 발언의 사실 여부는 확인할 수 없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중국이 심각한 역사 왜곡을 한 것으로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바른정당 지상욱 중앙선대위 대변인단장도 “시 주석의 시대착오적 역사인식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 조치 등이 이러한 역사인식에서 나온 것이라면 더욱더 심각한 것이다. 지하에 계신 광개토대왕이 벌떡 일어나시겠다”고 우려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관련기사
#트럼프#시진핑#역사왜곡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