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의 실언? 시진핑 속내?… 한국에 대한 시각 드러내
더보기

트럼프의 실언? 시진핑 속내?… 한국에 대한 시각 드러내

윤완준기자 , 구자룡특파원 , 이세형기자 입력 2017-04-20 03:00수정 2017-04-20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 발언 파문
6일 미국 플로리다 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 보도된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에서 당시 시 주석이 “한반도는 중국의 일부였다”고 말했다고 해석할 수 있는 발언을 했다. 팜비치=신화 뉴시스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더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충격적인 발언은 이달 6, 7일 미국 플로리다 주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자신에게 중국과 한반도 역사를 설명했다고 12일(현지 시간) 미국 언론에 밝히는 과정에서 나왔다. 다만 시 주석이 “한국이 중국의 일부”라는 표현을 직접 썼는지,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이해한 것인지, 잘못 알아들은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시 주석이 실제로 이런 발언을 했을 경우 중국 최고 지도자로서 주변국에 대해 왜곡된 역사관을 갖고 있다는 점을 드러낸 것으로 파장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이 한국 등 주변국 역사에 대해 얼마만큼 이해가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시 주석 집권 이후에는 한중 간 역사 갈등의 불씨가 됐던 동북공정이 불거지지 않아 시 주석이 동북공정이나 과거 중국과 한반도의 관계에 대해 언급할 기회가 없었다. 하지만 중국의 상당수 지식인과 국민들도 한국이 과거 중국의 속국이었다는 인식이 강하다. 이날 중국 관영 언론은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이 없었다.

이번 발언이 사실이라면 시 주석 집권 이후 날로 강화되고 있는 중화민족주의 부흥 운동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볼 수 있다. 중국 공산당은 100여 년 만에 중국이 다시 굴기하는 과정에서 얻은 자신감을 중화민족주의 부흥으로 표출하고 있다. 이는 중국인의 애국주의, 민족주의를 자극하면서 배타적 국수주의 경향으로도 나타나고 있다. 한국 등 주변국의 역사를 중국의 ‘지역사(史)’로 편입하려는 시도도 뿌리가 깊다.

시 주석의 발언에 트럼프 대통령이 공감했다면 더 큰 문제다. 한국이 빠진 자리에서 주요 2개국(G2)인 미중 정상 간에 한국 역사에 대한 왜곡된 논의를 주고받았다는 것으로 향후 한국 문제를 강대국인 미중이 마음대로 처리할 수 있다는 ‘코리아 패싱’의 극단적 사례가 될 수도 있다. 한미, 한중 간 외교 문제로 비화될 가능성이 농후한 대목이다.


시 주석의 발언 수준이 어떻든 트럼프 대통령이 왜곡된 역사인식으로 발언을 언론에 공개한 것 자체도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이자 북핵 문제 해결에서 한국과 협력해야 할 미국 정상으로서 대단히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불가피하다.

트럼프 대통령의 거칠고, 과장이 심한 평소 ‘언어 습관’을 감안할 때 발언 내용이 과장·왜곡됐을 가능성도 크다. 시 주석이 “중국은 역사적으로 한반도에 대한 영향력을 행사해 왔다”는 식으로 한 발언을 “한국은 중국의 일부였다”고 표현했을 수 있다. 13일 공개된 인터뷰 전문에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 인터뷰 기사에서 북한이라고 소개한 부분이 “중국”이라고 돼 있다. 트럼프가 중국과 북한을 바꿔 잘못 말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통역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관심과 영향력 행사를 잘못 통역해 전달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어느 쪽이든 트럼프 대통령이 정상 간에 오간 대화를 공개하지 않는 외교 관례를 깨고 언론에 공개한 점도 문제라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에 협력하기로 했음을 과시하는 과정에서 하지 말아야 할 말까지 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WSJ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석탄 운반선을 북한으로 돌려보냈다”는 시 주석의 통화 발언을 공개하기도 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 베이징=구자룡 특파원 / 이세형 기자
#트럼프#시진핑#미중회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