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SK이노베이션, 베트남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 확대
더보기

SK이노베이션, 베트남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 확대

뉴시스입력 2018-09-07 09:09수정 2018-09-07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이노베이션 노사 자원봉사단이 베트남 짜빈성의 롱칸 지역에서 지난 5월 1차 행사에 이어 2차 맹그로브 숲 복원 자원봉사활동을 시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봉사에는 SK이노베이션 구성원 및 울산과 인천 사업장의 노조 집행부 20여명과 호치민기술대학교 학생 10명 외 현지 주민 등 총 100여명이 참가했다.

봉사에 앞서 SK이노베이션은 베트남 최대 석유공기업인 PVN의 자원개발 자회사인 PVEP, 베트남 국립대인 호치민기술대와 맹그로브숲 복원 연구를 위한 MOU도 체결했다. 호치민 기술대에는 맹그로브 복원 및 보존을 위한 연구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월 베트남 정부, 지방자치단체 및 유엔환경계획(UNEP)과 맹그로브 숲 복원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베트남 짜빈성 일대 약 5ha(약 1만5000평) 규모의 1차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을 시행한 바 있다.

이번에 진행한 2차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SK이노베이션은 연말까지 짜빈성 롱칸 지역 3ha 면적에 1만여 그루의 묘목을 심고 순차적으로 50ha까지 식수면적을 넓힐 계획이다.

올 하반기 중 심게 될 1만여그루는 SK이노베이션이 지난 7월 맹그로브 복원을 위한 고객들의 참여 캠페인을 통해 조성된 묘목이다.

맹그로브 숲 복원사업은 SK이노베이션 구성원들이 참여해 조성한 ‘1% 행복나눔기금’을 활용해 지난 5월 최초로 시행됐다.

주요기사

맹그로브는 열대·아열대 지역 갯벌, 바닷가에 서식하는 태생식물로 열대 우림보다 최대 5배 많은 1ha당 34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해 지구온난화를 대응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식물로 알려져 있다. 베트남 맹그로브 숲은 현재 전체 면적인 44만ha 중 30%만 남아 있어 보호활동과 복원사업이 필요한 상황이다.

임수길 홍보실장은 “최근 베트남은 SK이노베이션은 물론, 대한민국에게 매우 중요한 국가로 부상하고 있는 핵심지역”이라며 “맹그로브 숲 복원은 베트남의 중요한 국책사업인 만큼 이번 복원사업은 SK와 베트남,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우호증진과 상호 이익을 키워주는 교두보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