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만 화롄 지진…주요 여행사 “최대 11일까지 취소수수료 면제”
더보기

대만 화롄 지진…주요 여행사 “최대 11일까지 취소수수료 면제”

뉴스1입력 2018-02-07 11:51수정 2018-02-07 11: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주요 여행들이 대만 화롄에서 북동쪽으로 약 21km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최대 11일까지 출발하는 여행 상품에 한해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화롄은 대만의 타로코 협곡 인근에 자리한 유명 관광지 중 하나다. 지난 6일 오후 11시50분께 화례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호텔과 주거용 건물, 병원 등 건물 5채 이상이 무너지거나 피해를 입었으며, 최소 2명이 숨지고 200여 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7일 여행업계에 따르면 주요 항공사와 호텔에서 공식적인 취소 수수료 면제 관련 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어 화롄 관련 여행 상품 취소 시 요금의 최대 50%나 되는 수수료를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다. 주요 여행사들은 이에 이날부터 최대 11일까지 출발하는 일정에 한해 자체 부담으로 위약금을 면제하기로 했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오는 11일까지 출발하는 화련 포함 대만여행 예약자가 취소를 원할 시 100% 환불 조치를 하고 있다”며 “12일 이후로 화롄 일정은 타이중으로 대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투어는 기존의 화련 일정을 스펀, 단수이 등으로 변경했다.

참좋은여행도 화롄 포함 7일 출발 예정이었던 여행객에게 전액 환불하기 위한 취소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주요 항공사들은 화련과 직접적으로 연관된 노선이 없어 취소 수수료를 약관대로 부과하기로 했다. 한 항공사 관계자는 “화련은 타이베이에서 기차로 3시간 걸리는 거리에 있다”며 “현재 타이베이 노선들은 정상 운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