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주진우 출연 MBC ‘스트레이트’ 무려 5주 결방
더보기

주진우 출연 MBC ‘스트레이트’ 무려 5주 결방

뉴시스입력 2018-06-12 15:09수정 2018-06-12 15: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화배우 김의성(54)과 주진우(44) ‘시사IN’ 기자가 진행하는 MBC TV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5주 간 결방한다.12일 MBC 편성표에 따르면, 17일 밤 11시5분 ‘스트레이트’ 대신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을 중계방송한다.

MBC 관계자는 “‘스트레이트’는 이미 공개된 편성표와 월드컵 중계 등 다른 일정과 맞물려 이번 주부터 5주 간 결방한다”고 확인했다.

MBC는 앞서 10일 ‘스트레이트’ 제14회 방송에서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러시아 월드컵 중계 등으로 결방이 불가피하다고 알렸다.

이날 김의성은 “‘스트레이트’는 7월22일에 시청자 여러분을 다시 만나 뵙게 될 것 같다”며 “너무 결방이 길어 방송이 완전히 끝난 것 아니냐고 걱정하는 분도 있을 것 같다”, 주 기자는 “그런 걱정은 안 해도 될 것 같다”며 “‘스트레이트’는 부정부패, 그리고 적폐의 핵심을 향해 끝까지 달리고 묻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방송 프로그램이 5주씩이나 결방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주 기자가 최근 이재명(54)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영화배우 김부선(57)의 불륜 스캔들을 무마하는 데 개입했다고 알려진 것과 맞물려 단순 결방이 아니라고 의심하는 시청자도 적지 않다.

‘스트레이트’ 시청자 게시판에는 “주진우 기자! 진실을 밝혀주세요” “주진우 기자를 하차시켜주세요” “주진우 하차시켜야 합니다” 등 주 기자를 비판하는 의견이 올라오고 있기도 하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