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태후’ 방통위 방송대상 대상…‘도깨비’·‘시그널’ 우수상
더보기

‘태후’ 방통위 방송대상 대상…‘도깨비’·‘시그널’ 우수상

뉴스1입력 2017-03-20 14:16수정 2017-03-20 14: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방송통신위원해 방송대상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 포스터

‘태양의 후예’가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에서 대상을 받았다.

2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시상식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에는 국회의원, 정부 각계인사, 방송사 대표 등 300여 명이 참석해 일선현장에서 제작에 매진하는 방송인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총 338편의 방송프로그램이 치열한 경합을 벌인 결과 대상의 영광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게 돌아갔다. ‘태양의 후예’는 완성도 높은 대본과 출연자들의 열연을 통해 평화와 헌신이라는 인류적 가치를 아름답게 구현하였고, 사전제작 방식의 성공 사례로서 국내외 방송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tvN ‘도깨비’는 창의발전 TV부문에서, tvN ‘시그널’은 사회문화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JTBC ‘비정상회담’은 다양성 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배철수는 27년간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진행하면서 라디오를 통한 대중음악 확산에 기여한 공로로 공로상을, 배우 김응수는 ‘임진왜란 1592’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 역을 맡아 전쟁의 원인과 이면을 생생하게 재현했다는 평가로 방송출연자상을 수상했다.

다음은 2017 방송통신위원회 방송대상 수상작(자) 명단.

▲대상=KBS2 ‘태양의 후예’
▲최우수상=KNN ‘배리어프리 오페라’
▲우수상 창의발전 부문=tvN ‘도깨비’·EBS ‘다큐프라임-녹색동물’·울산MBC ‘소음, 그 달콤한 속삭임’
▲우수상 사회문화 부문=tvN ‘시그널’·SBS ‘수저와 사다리’·부산MBC ‘사라진 역사, 귀무덤’
▲우수상 지역발전 부문=KBS ‘먼바당 거믄땅’·현대HCN부산방송 ‘시간이 빚어낸 부산의 맛’
▲우수상 한류 부문=MBC ‘W’·SBS ‘판타스틱 듀오’
▲우수상 다양성 부문=JTBC ‘비정상회담’·에스엠브이 ‘UHD 천하우림기행’
▲공로상=배철수
▲바른방송언어상=KBS ‘우리말겨루기’
▲방송기술상=SBS 뉴미디어개발팀
▲방송작가상=강은경
▲제작역량우수상=MTN·MBC스포츠플러스
▲우수외주제작상=아요디아
▲방송출연자상=김응수


(서울=뉴스1스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