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현, 첫 지상파 주연…드라마 3편 만에 안착
더보기

서현, 첫 지상파 주연…드라마 3편 만에 안착

이정연 기자 입력 2017-03-15 08:30수정 2017-03-15 08: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걸그룹 소녀시대 서현. 동아닷컴DB

5월 방송 ‘도둑놈 도둑님’ 경찰 역
경험 적어도 연기력 인정받아

안방극장에서 걸그룹 소녀시대의 멤버 서현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서현이 지금까지 조연이나 웹드라마 등 한정된 연기 영역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지상파 방송사의 드라마 주인공 자리를 꿰차며 무섭게 성장하고 있다. 같은 그룹 멤버이자 연기자로서 먼저 주목받은 윤아에 이어 성공적으로 안착하는 모양새다.

서현은 5월부터 방송하는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의 주연으로 나선다. 2013년 드라마 ‘열애’의 조연으로 시작해 SBS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웹드라마 ‘루비루비 럽’ 등 단 3편의 드라마를 거치고 얻은 첫 주연작이라는 점에서 시선이 쏠린다.

MBC를 대표하는 주말드라마이고, 고정 시청층이 있는 만큼 높은 시청률을 기대하는 눈치다. 제작진도 서현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50부작 드라마에서 연기한 경험이 많지 않은 서현에게 주연 자리를 맡기는 것에 대해 부담과 우려가 많았지만, 그동안 연기력 논란 없이 안정된 재능을 선보인 만큼 충분히 제 몫을 해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올드하다”는 주말드라마에 대한 편견을 벗기고, 젊은 시청층을 유입하기 위해서라도 서현이 제격이라는 의견이 많다.

드라마는 대한민국을 조종하는 기득권 세력에 치명타를 입히는 도둑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다. 극중 서현은 경찰 강소주 역을 맡고, 자신만의 톡톡 튀고 발랄한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이정연 기자 annjoy@donga.com


관련기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