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효리, 제주 4.3 사건 70주년서 시 낭송 ‘차분히 추모’
더보기

이효리, 제주 4.3 사건 70주년서 시 낭송 ‘차분히 추모’

뉴스1입력 2018-04-03 12:28수정 2018-04-03 12: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 4·3 70주년 추념일인 3일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가수 이효리가 추념식 내레이션 리허설을 하고 있다. © News1

가수 이효리가 제주 4.3 사건 70주년 추념식에서 시를 낭송하며 추모했다.

이효리는 3일 오전 10시께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추념식에 참석했다. 검은 슈트에 수수한 모습으로 등장한 이효리는 이종형 시인의 ‘바람의 집’을 낭송하며 추모에 동참했다.

제주에 살고 있는 이효리는 이날 담담한 모습으로 시를 낭송했고 가수 루시드폴과 이은미 역시 추모 공연을 펼쳤다.

앞서 한 유가족은 ‘이 행사는 가벼운 자리가 아니다’라며 이효리의 참석을 반대했으나 제주도청 측은 ‘오히려 이러한 주장이 차별적인 시선’이라며 이효리의 참석에 변동이 없음을 밝혔다.

제주 4.3 사건은 6.25 다음으로 많은 인명피해를 기록한 사태로, 무력 충돌로 인해 수많은 제주 주민들이 희생됐다.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4.3 사건 추념식에는 생존 희생자와 유족 등 1만5000명이 참석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등장해 희생자와 유족에게 “국가 폭력으로 말미암은 모든 고통에 사과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