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청주대 학생들 “조민기 피해자들 향한 2차 가해 멈춰달라”
더보기

청주대 학생들 “조민기 피해자들 향한 2차 가해 멈춰달라”

뉴스1입력 2018-03-28 08:33수정 2018-03-28 09: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교수 조민기의 성추행 의혹을 고발한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출신 학생들이 조민기의 사망 이후 피해자들이 2차 피해를 당하고 있다.

27일 성폭력 반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2차 가해를 멈춰달라”는 제목의 성명을 냈다.

졸업생들은 “고 조민기 교수의 죽음 이후, 오랜 고통 끝에 용기를 냈던 피해자들은 각종 욕설과 비난을 받으며 또다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피해자들이 성폭력 피해의 상처를 세상에 드러내고자 했던 이유는, 더 이상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하나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재 SNS 게시글, 개인 페이스북 계정 메시지, 댓글 등을 통해 무분별한 2차 가해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고 했다.

이어 “2차 가해는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여 진실을 가리고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행위”이며 “2차 가해에 대해 엄중하게 대처하고 법적 대응 해 나갈 것이다”고 했다.

한편 조민기는 교수로 재직 중이던 청주대학교 학생들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학교 내부 조사를 통해 면직 처분을 받았다. 이 사실이 언론에 알려진 후 경찰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조사를 3일 앞둔 지난 9일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당사자가 사망하면서 관련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다음은 성폭력 반대 청주대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 성명 전문이다.

2차 가해를 멈춰주십시오.


고 조민기 교수의 죽음 이후, 오랜 고통 끝에 용기를 냈던 피해자들은 각종 욕설과 비난을 받으며 또다시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이 성폭력 피해의 상처를 세상에 드러내고자 했던 이유는, 더 이상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하나 뿐이었습니다. 그러나 현재 SNS 게시글, 개인 페이스북 계정 메시지, 댓글 등을 통해 무분별한 2차 가해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2차 가해는 피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여 진실을 가리고 사건의 본질을 흐리는 행위입니다. 피해자를 비난하고 공격하는 행위는 형법상 명예훼손죄와 모욕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죄 등에 해당합니다. 성폭력 반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2차 가해에 대해 엄중하게 대처하고 법적 대응 해 나갈 것입니다.

성폭력 반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2차 가해 내용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2차 가해 내용을 발견하시면 아래 메일 주소로 제보해주시기 바랍니다.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대학 환경을 만드는 것은 모든 사회구성원이 함께 책임져야 하는 공공의 영역입니다. 이 공공의 영역에 대한 책임이, 오로지 성폭력 피해의 고통을 겪은 이들에게만 전가되고 있습니다. 성폭력 반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피해자들과 함께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내 성폭력의 진상을 밝히고 또 다른 피해를 막겠다는 의지를 버리지 않겠습니다.

성폭력 반대 청주대학교 연극학과 졸업생 모임은 청주대학교 재학생 및 졸업생, 그리고 모든 피해자분들과 함께하겠습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