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솔리드 이준 “팬들 여전히 큰사랑…‘오빠’라는 외침 어색”
더보기

솔리드 이준 “팬들 여전히 큰사랑…‘오빠’라는 외침 어색”

뉴스1입력 2018-04-23 11:10수정 2018-04-23 11: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21년만에 완전체로 돌아온 그룹 솔리드의 이준이 “아직도 어색하고 낯설다”고 밝혔다.

솔리드는 23일 오전 11시 서울 합정동에서 새 앨범 발매 기념 및 오랜만에 컴백하는 것에 대한 인터뷰를 개최했다.

이준은 “오랫동안 활동을 쉬었는데 여전히 나를 사랑해주는 팬들이 있다는 사실에 놀랐다. 나는 그냥 평범한 ‘아빠’라고 생각했는데 팬들이 ‘오빠’라고 불러줘 놀랐다. 아직 연예인이라는 사실을 잘 모르겠다”며 웃었다.

지난 1997년 발매한 4집을 마지막으로 활동 중단을 선언했던 솔리드는 21년이 흐른 올해 3월 새 앨범 ‘Into the Light’와 함께 완전체로 다시 돌아왔다.

새 앨범 ‘Into the Light’은 인트로곡 ‘1996’을 시작으로 더블 타이틀곡 ‘Into the Light’와 ‘내일의 기억 Memento’를 비롯해 ‘기억 속에 가려진 너의 모습 Flashback’, ‘Daystar’, ‘Here Right Now’, ‘천생연분 Destiny (Fyke Remix)’, ‘천생연분 Destiny (KRNFX Beatbox Redux)’, ‘Into the Light (Nocturnal Remix)’까지 지난 20년의 공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완성도 높은 트랙들로 구성됐다.

솔리드는 오는 5월 18일부터 20일까지 총 3일간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8 단독 콘서트 ‘Into the Light’를 개최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