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쓰백’ 감독 “한지민, 반사판 대신 검은판 써도 미모 빛나”
더보기

‘미쓰백’ 감독 “한지민, 반사판 대신 검은판 써도 미모 빛나”

뉴스1입력 2018-09-11 11:44수정 2018-09-11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한지민이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 News1

‘미쓰백’ 이지원 감독이 반사판이 없어도 빛나는 한지민의 미모를 칭찬했다.

이지원 감독은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된 영화 ‘미쓰백’(이지원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한지민에 대해 “술을 정말 잘 마셔서 놀랐고, 제가 만난 사람 중 간이 가장 싱싱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지민이 예쁜 줄은 알았는데 이렇게 심하게 예쁜 줄 몰랐다. 모니터 보면서 아니 ‘저 사람 뭐지? 지구 사람이 아닌가?’ 할 정도로 너무 예쁜 외모를 갖고 있었다”고 했다.

이지원 감독이 11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그러면서 “영화 촬영장에 여배우에들에게 반사판이 따라다닌다. 오히려 저는 미모를 죽여야 겠다, 백상아에 맞춰야겠다는 생각에 반사판 대신 검은 판을 댄 적도 있는데 (한지민은) 오히려 실제 살아있는 사람처럼 보이고 미모가 죽지 않더라”고 밝혔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가 세상에 내몰린 아이 지은을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한지민은 ‘미쓰백’에서 어린 나이가 전과자가 돼 세상에 마음의 문을 닫고 살아가는 백상아 역을 맡았다. 이어 아역 배우 김시아가 학대 당하는 소녀 지은 역을, 이희준이 미쓰백의 과거를 아는 형사 장섭 역을 맡았다.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