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방송/연예

이광수 예능-드라마-광고 3박자 다 통했다

뉴스엔

입력 2013-10-28 09:46:00 수정 2013-10-28 09:46:00



배우 이광수가 ‘예능-드라마-광고’ 3박자를 고루 갖추며 리얼 대세남으로 등극했다.

예능과 드라마를 통해 대중들에게 사랑 받아 온 이광수가 광고까지 섭렵하며 ‘이광수’ 파워를 과시한 것.

이광수는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연출 조효진 임형택 김주형, 이하 런닝맨)’에서 적재적소에서 빛나는 기지를 발휘하며 두뇌 싸움 1인자, 숨은 에이스 등으로 특유의 예능감을 과시하며 일요일 저녁 안방극장의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또 최근 종영한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에서는 생애 첫 악역 연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감칠맛 나게 소화하며 브라운관 속 신흥 신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이렇듯 프로그램 장르를 넘나들며 진지함부터 유쾌함까지 무한한 매력을 뽐내고 있는 그가 공익광고, 음료, 통신, 의류 등의 광고모델로 활약해 대중적인 인기를 입증하고 있으며, 광고계 블루칩으로서 위엄을 과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광수는 누구보다도 성실한 배우이다. 때문에 광고 현장에서 스태프들과 수시로 의견을 나누며 콘셉트에 맞는 동작과 표정을 지속적으로 구상하며 남다른 열정을 보이고 있다"며 "또 특유의 유쾌함으로 촬영장의 엔도르핀 역할을 톡톡히 해내 그만의 긍정 에너지를 전파해 그와 함께 작업하는 이들에게 인기가 많다”고 그가 사랑받고 있는 이유를 전했다.

(사진제공=킹콩엔터테인먼트)

[뉴스엔]


재테크 정보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국제

사회

스포츠

연예

댓글이 핫한 뉴스

오늘의 dongA.com

핀터레스트 트위터 페이스북 마이뉴스 설정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