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저축은행중앙회 새 회장에 박재식 전 증권금융 사장
더보기

저축은행중앙회 새 회장에 박재식 전 증권금융 사장

뉴시스입력 2019-01-21 15:01수정 2019-01-21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재식 전 한국증권금융 사장이 저축은행중앙회의 새 회장으로 당선됐다.

중앙회는 21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79개 회원사를 대상으로한 임시총회에서 제18대 회장선거를 진행한 결과 박 전 사장이 당선됐다고 밝혔다.

박 전 사장과 남영우 전 한국투자저축은행 대표의 양자대결로 진행된 선거에는 76개 회원사가 참여했다. 1차 투표에서는 재적회원 3분의 2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재투표를 실시했고, 박 전 사장이 45표를 얻어 과반수 이상의 득표로 당선됐다. 남 전 대표는 28표로 고배를 마셨다.

1958년생 박 신임 회장은 행시 26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노무현 정권에서 청와대 근무 경험이 있고,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까지 지낸 정통 관료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의 재무부 1년 후배다. 공직을 마친 뒤에는 금융정보분석원과 한국증권금융을 이끌었다.

주요기사

금융산업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풍부한 네트워크를 갖춘 만큼 업계 입장을 잘 대변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재정경제부 보험제도과에서 근무하던 시절 저축은행을 담당한 경험이 있어 업계에 대한 이해도도 갖춘 편이다.

박 신임 회장은 이날 오후 중앙회에서 비공개로 취임식을 진행하고 곧장 임기에 돌입한다. 중앙회장의 임기는 3년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