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설선물에 지갑 더 연다…4명 중 1명 “선물 예산 늘릴 것”
더보기

설선물에 지갑 더 연다…4명 중 1명 “선물 예산 늘릴 것”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입력 2018-02-08 09:07수정 2018-02-08 10: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올해 설날은 작년보다 조금 더 풍성해질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쇼핑사이트 G마켓이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4일까지 총 940명을 대상으로 부모님께 드릴 ‘설 선물 예산’에 대한 고객 설문을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26%가 작년보다 더 쓸 예정이라고 답했다. 작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설 선물을 준비하겠다는 응답자가 60%로 가장 많았고, 작년보다 예산을 줄이겠다는 의견은 14%에 불과했다. 전체 응답자의 86%가 올해 설 선물을 작년 수준과 비슷하게 준비하거나 더 비싼 선물을 하겠다고 답한 것이다.

부모님 선물의 구체적인 금액을 묻는 질문에는 제시 금액 중 가장 높은 ‘10만원 이상’이라는 응답이 절반(50%)을 차지했다. 그 뒤로 △5~10만원 미만(34%) △3~5만원 미만(7%) △1~3만원 미만(6%) △1만원 미만(3%) 순으로 답이 이어졌다. 경제적인 여건이 허락된다면 부모님께 드리고 싶은 ‘희망 선물’을 묻는 질문에는 여행 상품이 24%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설 선물로 한우, 전복 등 고급 신선식품을 구매하겠다는 응답(30%)이 가장 많았다. 2위는 건강기능식품(25%), 3위는 안마의자 등 건강/의료용품(12%)으로 비교적 단가가 높은 품목들이 인기가 많았다. 그 외 △패션의류(11%) △화장품 등 뷰티 관련 제품(8%) △패키지/항공권 등 여행 상품(6%) △가방, 신발 등 패션 잡화류(5%) 순으로 나타났다.

김소정 G마켓 마케팅실 본부장은 “경기 상황과 상관없이 대부분이 부모님께 감사의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설 선물을 지난 설과 비슷하거나 업그레이드해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한우 등의 고가 선물세트나 건강 관련 상품에 대한 선호도가 특히 높게 나타나는 등 부모님께 드리는 명절 선물에는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이은정 기자 ejlee@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