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대학 못떠난 죄” 오늘도 눈물의 눈칫밥
더보기

“대학 못떠난 죄” 오늘도 눈물의 눈칫밥

김자현 기자 입력 2018-09-10 03:00수정 2018-09-10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졸업유예 대학생들 ‘시련의 9월’
#1 이미 8학기를 마쳤지만 계속 대학에 다니고 있는 강모 씨(27)는 올해 초부터 스마트폰 대신 2세대(2G) 휴대전화를 사용하고 있다.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모두 끊기 위해서다. 강 씨는 축구동아리 회장을 할 만큼 활달했지만 올해 초 “‘취뽀(취업뽀개기)’ 때까지 속세를 떠나 있겠다”며 홀연히 연락을 끊었다.

#2 대학생들이 오전 수업을 마치고 근처 식당가로 몰리는 시간은 오전 11시 45분 무렵부터다. 졸업을 미루고 하반기 공채를 준비 중인 박모 씨(28)는 오전 11시에 점심을 먹는다. 도서관을 갈 때도 200m가량 돌아서 간다. 재학생들과 마주치지 않기 위해서다. 박 씨는 후배들과 마주쳐 “화석선배”나 “학교엔 어쩐 일이냐”는 말을 듣게 될까 두렵다.

#3 대학생 최모 씨(25·여)는 식사시간에 옆 대학의 학생식당으로 간다. 밥값이 쌀 뿐 아니라 아는 사람을 만날 가능성도 적어 편히 식사를 할 수 있다. 2년간 준비해 취직에 성공한 선배에게서 전수받은 ‘비법’이다.

이들은 이른바 ‘캠퍼스 지박령(地縛靈·땅에 얽매인 영혼)’이다. 졸업 요건을 대부분 채워 마음만 먹으면 졸업을 할 수 있지만 학교를 떠나지 않고 계속 다닌다. 졸업생보다 학생 신분이 취업에 유리하다는 이야기도 있고, 학교 도서관과 취업 프로그램 등을 이용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캠퍼스 지박령은 9월에 눈물겨운 학기를 시작했다. 상반기 취업에 성공한 친구나 선·후배들은 8월에 이미 졸업해 떠났다. 개강 이후 붐비는 학교에서 아직도 학교에 남았다는 자괴감, 아는 사람을 만날지 모른다는 부담감에 시달린다. 추석에 친척들을 만나면 무슨 말을 들을지도 걱정이다. 하반기에는 채용 규모가 상반기보다 큰 만큼 기대도 크지만 또 떨어질까 고민도 많다.

교육부에 따르면 2018년 2월 기준으로 졸업유예제도를 운영 중인 4년제 대학 108곳에서 1만2157명이 졸업을 미룬 채 대학에 남아 있다. 졸업을 앞둔 대학생들이 학교에 남는 방법은 다양하다. 졸업 요건을 모두 채우고도 ‘졸업’ 대신 ‘수료’를 선택하거나, 졸업논문이나 어학성적 등 필수 졸업 요건 한 가지를 일부러 채우지 않는 식이다. 일부 대학에서는 졸업 요건을 모두 채운 경우 추가로 학비를 내고 학점을 이수해야 학생 신분을 유지할 수 있다.

대학 시설물 이용을 둘러싸고 캠퍼스 지박령과 일반 학생 간에 갈등이 벌어지기도 한다. 서울의 한 사립대는 졸업을 미룬 학생들이 재학생들의 시험기간에는 도서관을 이용할 수 없게 한다. 한 졸업 유예 학생은 “시험기간이 아닐 때에도 ‘등록금도 안 내면서…’라는 눈총을 받을 때가 잦다”고 토로했다.

주요기사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졸업유예 대학생들#눈칫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