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기업 10곳 중 7곳 “올해 연봉 인상할 것”…평균 인상률은 얼마?
더보기

기업 10곳 중 7곳 “올해 연봉 인상할 것”…평균 인상률은 얼마?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입력 2018-01-31 11:12수정 2018-01-31 11: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래픽=사람인 제공

2018년 큰 폭으로 상승된 최저임금으로 인해 많은 직장인들이 연봉 인상을 기대하는 가운데, 실제 기업 10곳 중 7곳이 올해 직원들의 연봉을 인상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1,068명을 대상으로 ‘2018년 연봉 인상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69.1%가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동결’(30.1%), ‘삭감’(0.7%) 순이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75.5%), 중견기업(73.3%), 중소기업(68.3%) 순으로 ‘인상한다’는 비율이 높았다.

평균 연봉 인상률은 6%로 집계됐다. 직급별 평균 인상률을 살펴보면 사원급이 평균 6.4%로 가장 높았고, 대리급(5.9%), 과장급(5.5%), 부장급(5%), 임원급(4.4%) 순이었다.

연봉을 인상하려는 이유로는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서’(42.8%·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연봉 인상 외 다른 보상이 없어서’(22%), ‘회사 매출 등 성과가 좋아서’(22%), ‘업계 전반적인 추세여서’(14.9%), ‘개인 성과 등이 전반적으로 상승해서’(14%),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8.4%) 등의 순이었다.

올해 인상률을 지난해와 비교하면 ‘비슷할 것’(51.6%)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이어 ‘높아질 것’(29.1%), ‘낮아질 것’(12.3%) 순이었으며, '작년에는 연봉을 인상하지 않았다'는 의견은 6.9%였다.

반면, 연봉을 동결 혹은 삭감하려는 기업(330개사)은 그 이유로 ‘회사 매출 등 성과가 나빠서’(42.4%·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재무 상황이 좋지 않아서’(34.8%), ‘인건비 절감을 위해서’(21.2%), ‘업계 전반적인 추세여서’(13.3%), ‘내년에 불황이 심해질 것 같아서’(8.8%), ‘연봉 외 다른 보상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8.2%)등을 들었다.

동아닷컴 최용석 기자 duck8@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