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의전용 차량으로도 OK, 스타렉스 리무진 출시
더보기

의전용 차량으로도 OK, 스타렉스 리무진 출시

원성열 기자 입력 2018-06-12 05:45수정 2018-06-12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위쪽)과 6인승 내부 모습. 사진제공|현대차

6인승·9인승 출시, 속도제한 해제
정숙성 개선…멀티미디어 사양 확대


현대차 스타렉스 리무진이 신차급 변경을 통해 프리미엄 리무진 시장 공략에 나선다.

현대차는 11일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리무진(이하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디자인을 변경하고, 리무진 전용 사양을 대폭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스타렉스라고 하면 많은 사람들이 12∼15인의 사람을 태울 수 있는 소형 승합차를 떠올리지만 이제 옛 말이 됐다. 일반 스타렉스도 레저용 차량으로 많이 사용되고, 스타렉스 리무진은 승합차로 분류되던 11인승을 없애고 승용차로 분류되는 6인승과 9인승 모델만 출시하고 있다. 6인승과 9인승 모델은 승용차로 분류되면서 속도제한(110km/h)이 해제됐다. 특히 9인승 모델은 6명 이상 탑승시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운행도 가능해 비즈니스 목적의 의전 차량으로도 손색이 없다.

스타렉스 리무진은 리무진 전용 서스펜션을 새로 도입하고 루프와 바닥부 등에 흡차음제를 확대 적용해 승차감과 정숙성을 개선했다. 실내 승객공간은 밝은 회색 계열의 리무진 전용 컬러 ‘모스 그레이’를 시트와 도어 트림 등 주요 부위에 적용했다. 가죽 시트, 니트 소재로 감싼 실내 천장 및 커튼 베젤, 실버 컬러로 몰딩을 마감한 루프 등을 적용해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전 모델 2열 우측에 파워 슬라이딩 도어를 신규 적용했고, 6인승 모델에는 국내 완성차 업계 최초로 ‘멀티미디어 파티션’과 리무진 전용 시트도 적용했다.

스타렉스 리무진의 가격은 6인승 5950만원, 9인승 4530만원이며, 듀얼 선루프를 적용하면 6인승 5482만원, 9인승 4062만원이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관련기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