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미쓰비시전자 “배터리 가격하락…값싼 전기차 쏟아진다”
더보기

미쓰비시전자 “배터리 가격하락…값싼 전기차 쏟아진다”

뉴스1입력 2017-10-12 16:30수정 2017-10-12 16: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기차가 명실공히 차세대 자동차로 떠올랐다. 많은 국가들이 내연 기관차를 단계적으로 종료하거나 연료 효율 기준에 대해 더 엄격한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가전제조업체 미쓰비시일렉트릭은 배터리 가격 하락으로 조만간 전기차가 크게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마사키 사쿠야마 미쓰비시일렉트릭 최고경영자(CEO)는 12일 CNBC와의 인터뷰에서 “배터리 가격이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며 “조만간 전기차 가격이 기존 자동차 가격과 비슷해질 것”이라 말했다. 이어 그는 “언젠가 전기차 배터리가 기존 자동차들의 내연 엔진보다 더 저렴해질 것”이라 덧붙였다.

미쓰비시 일렉트릭의 자매회사인 미쓰비시 모터스는 현재 i-MiEV 해치백 전기차 모델을 생산한다. 전기차 업계에서는 테슬라가 선두주자지만, 경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폭스바겐 같은 주요 자동차 업체들은 잇따라 전기차를 출시하고, 막대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시장 관계자에 따르면 휘발유 자동차의 연료 효율 기준이 더 엄격해질 경우 휘발유 자동차의 생산 비용이 늘어난다. 반면, 배터리 가격 인하와 정부 지원으로 전기차 생산 비용은 더 저렴해진다. 그러나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과 상대적으로 긴 충전 시간은 여전히 한계점으로 남아있다고 CNBC는 지적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