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생큐 BTS” 광고효과 쏠쏠한 G7씽큐… LG, 북미시장 톱3 굳힌다
더보기

“생큐 BTS” 광고효과 쏠쏠한 G7씽큐… LG, 북미시장 톱3 굳힌다

김지현기자 입력 2018-06-14 03:00수정 2018-06-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고모델로 활동중인 방탄소년단… 美유명토크쇼서 깜짝 셀카로 화제
美 IT매체들도 카메라-음향 호평
LG, 타임스스퀘어 마케팅 주력… ZTE 등 中업체와 격차 더 벌려
지난달 25일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유명 토크쇼인 ‘엘런 디제너러스쇼’에 출연해 ‘LG G7 씽큐’로 깜짝 단체 셀카를 찍는 모습. 방탄소년단은 올해 4월부터 LG전자 스마트폰 광고모델로 활동 중이다. 유튜브 화면 캡처
LG전자가 이달 1일(현지 시간) 북미 시장에 출시한 전략 스마트폰 신제품 ‘LG G7 씽큐(ThinQ)’가 시장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으며 순항하고 있다. LG전자는 미국 버라이즌, T모바일, 스프린트, US셀룰러를 비롯해 캐나다 벨, 로저스, 텔러스 등 북미 주요 이동통신사를 통해 LG G7 씽큐를 출시했다.

LG G7 씽큐는 LG전자 프리미엄폰 최초로 베스트바이 등 전자제품 판매점 외에 구글의 이동통신서비스인 프로젝트 파이(Project Fi)를 통해서도 출시돼 눈길을 끌었다.

LG전자 측은 “출시된 지 열흘가량 지난 현재까지 미국 정보기술(IT) 매체를 중심으로 긍정적인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안드로이드 오소리티’는 LG G7 씽큐를 다른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쓰는 경쟁사 제품들과 비교 평가하면서 가장 큰 차별점으로 ‘카메라’와 ‘음향’을 꼽았다.

또 다른 매체인 ‘안드로이드 센트럴’도 카메라에 대해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이 매체는 “광각 렌즈는 매우 유용하며 줌 렌즈보다 더욱 창의적인 촬영을 가능하게 한다”고 적었다. ‘슈퍼 브라이트 카메라’ 기능에 대해서는 “저조도 환경에서도 만족스러운 결과물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사용자환경(UX)에 대한 호평도 나오고 있다. ‘안드로이드 헤드라인’은 “다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과 비교해 가장 뛰어난 진동 모터가 적용돼 있다”며 “입체적이며 깊고 정확한 울림의 진동을 구현한다”고 ‘손맛’을 평가했다.

LG G7 씽큐의 모델로 활동 중인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이 북미를 중심으로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도 호재다. 최근 미국 ‘빌보드200’ 1위에 올라 화제가 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5일 미국 유명 토크쇼인 ‘엘런 디제너러스 쇼’에 출연해 인터뷰 말미에 LG G7 씽큐로 깜짝 단체 셀카를 찍어 화제를 불러 모았다.


LG전자 관계자는 “평소 LG G7 씽큐를 사용하던 멤버 제이홉이 현장에서 아이디어를 냈다”며 “사회자 엘런과 방탄소년단이 펼친 손바닥을 인식하는 ‘제스처 샷’을 이용해 단체 셀카를 찍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탄 덕에 제품 알리기에 크게 도움이 됐다”고 했다.

LG전자는 출시 시점에 맞춰 만들어진 우호적인 분위기를 활용할 수 있도록 과감한 마케팅 활동으로 북미 시장에 도전할 계획이다. 이달 10일부터 사흘간은 뉴욕 타임스스퀘어 전광판을 통해 방탄소년단 데뷔 5주년을 축하하는 영상과 함께 LG G7 씽큐 광고 영상을 상영한다.

주요기사

LG전자는 특히 LG G7 씽큐를 앞세워 북미 시장 ‘톱3’ 자리를 더 공고히 할 계획이다. 최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는 1분기(1∼3월) 북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15.8%로 3위에 올랐다. 전년 동기(19.6%)와 비교하면 소폭 하락했다. 하지만 신제품이 없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전 분기 대비 0.8%포인트 상승해 다행이라는 평가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색상이나 소프트웨어 등에 변화를 줘 후속 모델을 꾸준히 내놓는 ‘롱테일 전략’을 쓴 것이 주효했다”며 “미국과 중국 간 무역 갈등 여파로 ZTE 등 중국 업체들이 북미 시장에서 견제를 받는 것도 LG전자엔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lg전자#g7 씽큐#방탄소년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