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삼성바이오로직스, 17일 감리위에 김태환 사장 출석…성실히 조사 임할 것
더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 17일 감리위에 김태환 사장 출석…성실히 조사 임할 것

뉴시스입력 2018-05-16 10:43수정 2018-05-16 10: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7일 열리는 금융위원회 감리위원회에 김태환 사장이 직접 참석해 입장을 소명한다고 16일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17일 감리위에 김태한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핵심임원들이 출석해 금융감독원이 지적한 ‘회계처리 위반사항’에 대한 회사의 입장을 소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는 17일 열리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감리위원회를 대심제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열리는 감리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자회사에서 관계회사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 분식회계가 있었는지 여부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 여부를 놓고 양측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릴 것으로 보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날 열리는 감리위에서 핵심 쟁점에 대해선 이미 많은 자료를 제출한 상태로, 감리위원들을 상대로도 정확히 설명할 계획이다.

또 삼성의 바이오 사업 현황과 중장기 전망, 바이오 산업의 특성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도 준비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삼성바이로로직스는 여러 글로벌 고객사와 국내외 규제기관들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글로벌 넘버 1 CMO(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컴퍼니”라며 “바이오 의약품 생산은 제품의 품질과 데이터의 신뢰성, 법과 규정의 준수가 생명인데 ‘2018 글로벌 CMO 리더십 어워드’에서 2년 연속 전관왕을 달성하며 세계 최고의 바이오 의약품 CMO 기업임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 FDA(식품의약국), 유럽 EMA(유럽의약품청) 등 해외 규제기관들로부터도 2년여 만에 14개 승인을 획득하는 등 높은 신뢰를 얻고 있다”며 “이번 감리위 출석은 증권선물위원회 의결까지 가는 시작 단계로 앞으로 남은 절차에도 최선을 다해 회사의 명예를 회복하고 고객과 투자자의 보호를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