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황창규 KT 회장 “경영고문에 20억 지급, 모른다”
더보기

황창규 KT 회장 “경영고문에 20억 지급, 모른다”

뉴시스입력 2019-04-17 17:00수정 2019-04-17 22: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창규 KT 회장이 경영고문 위촉과 20억원의 자문료 지급에 대해 “모른다”고 말했다.

황 회장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KT 화재원인 규명 및 방지대책에 대한 청문회’에서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경영고문 14명을 위촉해 황 회장이 재임한 후 나간 돈이 20억 가까이 된다”고 지적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철희 의원은 KT가 정치권 인사 6명, 퇴역 장성 1명, 전직 지방경찰청장 등 퇴직 경찰 2명, 고위공무원 출신 3명, 업계 인사 2명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고, 자문료 명목으로 20억원을 지급해 로비에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또 KT ‘경영고문 위촉계약서’, ‘경영고문 운영지침’ 문건을 토대로 경영고문 위촉이 황 회장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14명의 경영 고문이 있고, 최종 위촉 여부는 회장이 결정한다고 명시돼 있다. 경영고문 지침을 봤느냐”고 물었다.

주요기사

이에 황 회장은 “모른다. 그 정관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며 “경영고문은 회사의 경영에 도움이 된다고 하면 부문장들이 활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인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20억원 가까이 집행됐는데 회장이 모르고, 관련 규정에는 최종 결제하게 돼 있는데 모른다고 하면 이해가 되느냐”며 “KT는 국민 세금으로 만들어진 공기업이다. 황 회장이 창업한 기업이 아니다. 오너라도 자기 마음대로 돈을 쓰면 배임죄에 걸린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황 회장은 “언론에 나오고 나서 보고를 받은 사항이고, 현재 수사 중에 있는 사항이라서 대답하기 곤란하다”고 거듭 부인했다.

한편 황 회장은 KT 채용 비리에 대해서는 “지금 수사 중인 사안으로 답변을 하기 어렵다”며 “수사가 끝나면 자체 조사를 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