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KT 청문회’ 하청업체 참고인 외압 의혹에 황창규 “관여 안해”
더보기

‘KT 청문회’ 하청업체 참고인 외압 의혹에 황창규 “관여 안해”

뉴시스입력 2019-04-17 16:39수정 2019-04-17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종훈·김성수 "직간접적 외압에 김철수 회장 불출석"주장
"참고인 출석하면 1년 내 하청계약 탈락시키겠다고 협박해"
노웅래 "KT 외압이라면 형사처벌 해야 되는 중대한 문제"
황창규 "전혀 관여한 바 없어…협력사 공문도 일반적인 것"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KT 아현지사 화재 청문회에서 KT의 외압 행사로 참고인으로 예정된 김철수 KT 사용직노조경기지회장이 불출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KT 화재원인 규명 및 방지대책에 대한 청문회에서 “KT 하청업체인 김철수 참고인이 불출석한 이유가 KT의 직간접적인 외압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철수 참고인이 저한테 직접 밝힌 내용은 KT가 아현지사 화재 직후 JTBC와 MBC 등에 방송할 때부터 업체 사장들에게 압박을 가해왔다고 한다. 협력업체 직원이 일일이 방송촬영에 왜 협조를 했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로 인해 압력을 가해왔고 당시에는 국회와 언론에서 주요하게 보고 있으니까 그냥 넘어갔던 것으로 보이고 이번 청문회까지 출석하면 계약에서 탈락시키겠다는 어떤 협박이 있던 것으로 사실상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업체 사장이 김철수 참고인에게 국회에 출석하면 1년도 못가고 KT가 맨홀관리규정 등을 이유로 (하청계약에서) 탈락을 시키고 업체에 속한 동료 직원들과 가족들은 갈 곳을 잃는데 생각을 다시 한 번 해보라고 했다고 한다”며 “이건 엄청난 협박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참고인은 다른 동료에게 피해가 가는 부분에 대한 부담감으로 인해 결국 출석을 못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KT외압행사의혹에 대한 위원회 차원에서 황창규 회장의 진위파악과 그 결과를 보고받을 수 있도록 이 부분에 대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제가 이런 이야기를 해서 김철수 참고인이나 업체에 또 협박을 하는 사태가 벌어질 수 있는데 이런 부분에 피해가 없도록 각별한 조치를 과방위원장께서 취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에 노웅래 과방위원장은 “KT의 외압협박에 의해 참고인이 출석할 수 없었다고 한다면 이건 중대한 문제다. 이거는 형사처벌까지 해야 되는 문제”라며 “일단 행정실에서 김 참고인이 지금 참석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김성수 의원 역시 지난 1월10일 황창규 회장이 이메일로 보낸 각 협력사에서 보낸 공문을 언급하며 “공문의 제목이 ‘정보통신협력사 필수준수사항 이행철저’다. 여기에 회장의 직인이 찍혀있는데 알고 있나”라고 묻자 황 회장은 “제가 다 인지를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확실히 기억해주길 바란다. 이런 지시가 있었는지 공문은 확실하게 있으니 저는 과방위 차원에서 명백한 법적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오후에 청문회를 속개한 직후 김성수 의원이 김 참고인에 대한 외압과 공문에 대한 경위 파악을 묻자 황 회장은 “점심시간을 통해 확인해 보니 김 참고인에 대해 저희들이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보고를 받았다”면서 “그리고 공문도 확인해봤는데 일반적인 안내문으로 들어갔고 관계가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대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분명히 위증을 하고 있다. 김 참고인으로부터 그런 압박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공문에 대해서도 관계가 없다고 답변한 것은 분명히 위증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부분에 대해 청문회를 방해하는 행위가 명백하다고 판단하고, 앞으로 과방위에서 고발할 것으로 조치하는 등 이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위원장에게 요청한다”고 했다.

노 위원장은 황 회장에게 사실 여부를 재차 물은 뒤 “국회법에 따라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