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설정 스님 퇴진 확정한 조계종 선거체제로…향후 종권은
더보기

설정 스님 퇴진 확정한 조계종 선거체제로…향후 종권은

뉴스1입력 2018-08-22 13:59수정 2018-08-22 1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주 중앙선거관리위 소집해 일정 확정 예정
야권 “자승 전 총무원장 승려대회 통해 멸빈”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설정 스님의 사퇴가 최종 확정되면서 조계종은 1년 만에 다시 차기 총무원장 선거체제로 돌입하게 됐다.

현행 조계종 종헌종법은 총무원장 궐위 시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조계종은 다음 주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소집해 선거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조계종 선거법에 따르면 ‘선거일은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선거일로부터 30일 이전에 공고해야 한다’고 돼 있어 일정대로 진행된다면 10월 초께 총무원장 선거가 실시될 가능성이 크다.

중앙종회는 지난 16일 총무원장 불신임안을 가결하면서 공석인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을 선출할 계획이었지만 무산돼 위원회 간사 태성 스님이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하지만 선거 일정이 확정되더라도 일정대로 순탄하게 진행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종단 개혁을 요구하는 야권에서는 원로회의에서 비상사태 선언과 함께 종회를 해산시켜 차기 총무원장은 직선제로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자승 전 총무원장 측이 종회를 장악하고 있는 만큼 현행 종헌 종법에 따라 간선제로 총무원장을 선출할 경우 또다시 자승 전 원장 측이 종권을 잡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현행 선거법에 따르면 총무원장 선거에는 종회의원 81명과 24개 교구본사별로 선출(각 10명씩)한 선거인단 240명, 총 321명이 참여한다.

그동안 설정 스님 퇴진과 종회해산, 직선제 등을 요구해온 불교개혁행동은 이날 원로회의에서 설정 총무원장 불신임안 인준안이 가결된 뒤 입장문을 내고 “자진 사퇴한 설정 원장을 다시 원로회의를 통해 불신임시킨 잔인무도한 자승 전 총무원장을 추방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원융화합과 자비의 종단이어야 할 조계종을 저토록 잔인무도한 집단으로 망가트린 자승 전 총무원장에 대해 승려대회를 통해 멸빈(종단 추방의 징계) 결의를 모아달라”며 전국승려대회 동참을 호소했다.

전국선원수좌회와 ‘조계종을 걱정하는 스님들의 모임’ 등은 26일 승려대회를 열어 ‘총무원장 직선제’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 교구본사주지협의회 등은 같은 날 조계사에서 ‘참회와 성찰, 종단 안정을 위한 교권수호 결의대회’를 연다는 계획이다.

또한 총무원장 권한대행 직을 맡은 진우 스님은 21일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원칙은 종헌종법 질서에 따른 종단의 안정과 화합”이라며 선거법 준수를 강조했다.

자승 전 원장세력과 종단 재야, 두 세력간의 힘겨루기는 26일 승려대회를 전후로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