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매크로 돌리는 암표상 ‘플미충’ 활개
더보기

매크로 돌리는 암표상 ‘플미충’ 활개

최지선 기자 입력 2018-08-31 03:00수정 2018-08-31 09: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장인 조유진 씨(27·여)는 28일 오후 떨리는 마음으로 컴퓨터 앞에 앉았다. 뮤지컬 ‘라이온킹’을 예매하기 위해서다. 미국 브로드웨이 공연진의 첫 내한이라 조 씨는 이날을 손꼽아 기다려 왔다. 온라인 예매가 시작되는 오후 2시가 되자마자 조 씨는 재빠르게 마우스를 클릭했다. 하지만 17만 원인 R석, 14만 원인 S석이 모두 매진이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계속 ‘새로고침’ 버튼을 눌렀지만 소용이 없었다. ‘오랫동안 기다린 공연인 만큼 꼭 좋은 자리에서 보겠다’는 희망은 물거품이 됐다.

조 씨를 더 황당하게 만든 건 ‘온라인 암표상’들의 글이었다. 예매 시작 30분도 채 안 돼 인터넷에 “R석을 1장에 30만 원에 판다. 여러 장을 사면 붙은 좌석으로 주겠다”는 글이 줄줄이 올라왔다. 잠시 후에는 R석의 가격이 50만 원까지 치솟았다. 조 씨는 “돈벌이를 하려는 사람들 때문에 표를 정가보다 몇십만 원 비싸게 사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라이온킹’뿐 아니라 인기가 있는 주요 공연을 예매할 때 이런 일이 자주 벌어지고 있다. 공연 애호가들은 이들을 ‘플미충(프리미엄+벌레 충)’이라 부른다. 자동 클릭 프로그램인 ‘매크로’ 등을 이용해 예매 시작과 동시에 표를 여러 장 구해놓은 뒤 웃돈을 얹어서 파는 이들을 비하한 표현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재주는 공연단이 넘고 돈은 플미충이 번다” “얼마나 돈 벌 능력이 없으면 그렇게 사냐” 등 비난이 쏟아진다.

온라인 암표상들이 극성을 부리자 예매를 도와주는 ‘용병’을 고용하는 사람들까지 생겼다. 대학생 권모 씨(23·여)는 4월 좋아하는 아이돌 공연 예매를 위해 ‘클릭 용병’을 구했다. 정상적 방법으로 하면 예매를 못 해서 몇십만 원 웃돈을 주고 암표를 사야 할 게 뻔했기 때문이다. 권 씨는 손이 빠른 티케팅 고수 덕에 표를 손에 넣을 수 있었고, 사례금으로 1만8000원짜리 치킨 기프티콘을 보냈다. 권 씨는 “얄미운 플미충에게 표를 비싸게 살 바에야 용병을 동원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하지만 온라인 암표상들은 눈도 깜짝하지 않는다. 최근까지 온라인 암표상이었던 양모 씨(23·여)는 “처음에는 재미로 시작했는데 돈이 잘 벌리다 보니 계속하게 됐다”고 했다. 명당자리는 정가에 수십만 원을 얹어 팔았고, 공짜 표를 15만 원에 판 적도 있다고 했다. 양 씨는 “클릭 몇 번에 해외여행 경비가 벌리니 잘못된 행동이라는 생각도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온라인 암표상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현장에서 암표를 파는 것은 경범죄로 처벌할 수 있지만 온라인 암표상을 처벌할 법 조항은 없는 실정이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올해 1월 온라인 암표 매매 행위에 과태료를 최대 1000만 원 부과하는 공연법과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을 발의했지만 아직 국회에 계류 중이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주요기사
#매크로 돌리는 암표상#플미충 활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