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집안일 도맡으며 위로 건네는 남자? 만화잖아요”
더보기

“집안일 도맡으며 위로 건네는 남자? 만화잖아요”

이지운기자 입력 2018-07-26 03:00수정 2018-07-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웹툰 ‘당신의 하우스헬퍼’ 작가 승정연
‘힐링 웹툰’ 소문나 드라마로도 제작
모래성 같은 생각들이 진짜 성으로… “미투-육아, 따뜻하게 다루고 싶어요”
KBS 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 원작자인 승정연 웹툰 작가는 “기존의 성 역할을 뒤집어 집안일 전문가인 남자 캐릭터를 만들어냈지만 ‘까칠한 꽃미남’이라는 설정은 포기하기 힘들었다”며 웃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신기해요. 놀이터에서 모래성을 만들었는데 어른 건축가가 그걸 진짜 성으로 만들어 준 기분이랄까요.”

KBS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는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여성 팬들을 중심으로 ‘힐링 웹툰’으로 입소문을 타 현재 시즌4까지 연재 중이다. 23일에는 시즌2가 두 권짜리 단행본으로 출간되기도 했다. 연이은 경사에 우쭐할 법도 한데 서울 종로구 동아일보 사옥에서 24일 만난 승정연 작가(32)는 한결같이 겸손했다.

원작은 고민이나 어려움에 빠진 여성이 ‘하우스헬퍼’를 만나 성장하는 이야기를 다룬 단편들로 이뤄진 옴니버스식 웹툰이다. 드라마는 한 인물에 원작 속 여러 사람의 에피소드를 담아냈다. 승 작가는 처음 드라마로 만들고 싶다는 제의를 받았을 때는 짧은 이야기들이 어떻게 묶일지 반신반의했다고 한다.

“감독님이 제 속을 들여다보기라도 한 듯이 의도를 잘 파악해주시고, 오히려 제가 아쉬웠던 부분들을 보완해주셨더라고요. 장편의 구성이나 연출을 공부하는 마음으로 ‘본방 사수’ 중이랍니다.”

하우스헬퍼라는 직업은 2011년 “내겐 남편보다는 아내가 필요하다”는 직장인 친언니의 말을 듣고 승 작가가 떠올린 것. 여성이 주로 하는 일이라는 고정관념이 강한 직업이지만 집안일을 하고 정신적인 위로를 건네는 남자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승 작가는 “당시에는 연이은 공모전 낙방과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원형탈모가 생겼을 정도였지만 웹툰 작업을 하며 스스로도 많은 위안을 얻었다”고 했다. 그래서일까. 그는 등장인물 중 하우스헬퍼 김지운을 가리킬 때만큼은 ‘지운’이나 ‘김지운’이 아닌 ‘지운 씨’라고 불렀다.

‘당신의…’는 어린이용 학습만화를 그리던 그의 첫 번째 웹툰이다. 어린이 문학에 여전히 관심이 많다는 그는 지난해 역시 하우스헬퍼가 등장하는 어린이 그림책 ‘마을을 바꾼 장난’(고래뱃속·1만3000원)을 펴내기도 했다.

현재 연재 중인 에피소드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보며 자책하는 성인만화 작가 ‘김캔디’에 관한 이야기다.

주요기사

“앞으로 ‘당신의…’에서 미투나 육아 문제처럼 사회 전체의 고민이 필요한 내용을 다뤄보고 싶어요. 다만 지금까지처럼 따뜻하고 잔잔하게, 크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는 선에서요!”

이지운 기자 easy@donga.com
#승정연 작가#당신의 하우스헬퍼#웹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