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맞춤법의 재발견]〈98〉‘연애인의 연예’
더보기

[맞춤법의 재발견]〈98〉‘연애인의 연예’

김남미 홍익대 국어교육과 교수입력 2019-04-17 03:00수정 2019-04-17 11: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남미 홍익대 국어교육과 교수
맞춤법 개그의 한 예다. 물론 ‘연예인의 연애’를 잘못 적은 것이다.

분명 오류인데 왠지 그럴듯하다. 이 그럴듯함을 설명하는 표준발음법 항목을 보자.

자음을 갖는 ‘ㅖ’를 ‘ㅔ’로 발음하는 것도 허용한다는 내용이다. 표준발음법에 반영될 정도로 많이 일어나는 현상이다. 우리말 ‘ㅐ’와 ‘ㅔ’의 소리 구별이 어렵다는 것은 널리 알려진 일이다. ‘ㅖ’가 ‘ㅔ’로도 소리 날 수 있으니 여기서 생긴 ‘ㅔ’와 ‘ㅐ’의 구별도 어려울 것이다. ‘연애’와 ‘연예’의 혼동은 이런 사정으로 생긴 것은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다.

물론 우리 맞춤법이 그렇게 만만하지만은 않다. 앞서 본 표준발음법은 ‘ㅖ’ 앞에 자음이 있을 때를 설명한 것이다. 앞에 자음이 없는 ‘예’는 그 대상이 아니질 않는가? 그렇지 않다. 우리의 발음은 그렇지 않은 이유를 제대로 설명해 준다.

‘연예’는 [여녜]로 발음된다. 앞에 자음 ‘ㄴ’이 있으니 ‘ㅔ’로도 발음되는 것이다. 여기서 [여네]로 소리 나는 것이 ‘연애’의 [여내]와 짝을 만들어 ‘ㅔ:ㅐ’의 혼란이 일어난 것이다. 또 [여네]와 [여내] 모두 두 번째 음절에서 나는 소리라는 점도 주목하자. 둘째 음절의 소리는 첫음절에서 나는 소리보다 구별하기가 어렵다. 이런 발음상의 혼동 때문에 ‘연예인의 연애’를 ‘연애인의 연예(×)’로 적는 맞춤법 개그가 가능해진다.

주요기사

김남미 홍익대 국어교육과 교수
#맞춤법#연예#연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