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 쓰촨성에서 선불교 꽃피운 ‘무상선사’ 사리탑 발견
더보기

中 쓰촨성에서 선불교 꽃피운 ‘무상선사’ 사리탑 발견

조종엽 기자 입력 2019-04-17 03:00수정 2019-04-17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라 출신 당나라 고승 무상선사(684∼762)의 사리탑(사진)이 발견됐다. 최석환 한국국제선차문화연구회장(월간 ‘차의 세계’ 발행인)은 중국 쓰촨(四川)성 펑저우(彭州) 단징(丹景)산 금화(金華)사에서 무상선사의 사리탑을 최근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무상선사는 정중종(淨衆宗)을 일으킨 인물로 쓰촨성을 무대로 선불교를 꽃피웠으며 티베트에도 선법을 알렸다. 최 회장은 “금화사 김두타원(金頭陀園)에 무상선사의 사리탑을 포함해 20여 기의 탑전이 1200년간 보존됐는데 10년 전 펑저우시 정부가 자연경관을 훼손한다며 김두타원을 허물었다. 그러나 사리함은 별도로 보관됐고, 사리탑도 복구하겠다고 시 정부가 이번에 밝혔다”고 전했다.

최 회장에 따르면 안사의 난을 맞아 쓰촨성으로 피한 당 현종의 여동생 금화공주가 무상선사의 법력에 감화돼 자신이 머물렀던 행궁을 금화사로 바꿨다고 한다. 무상선사는 김두타, 김화상, 김선사 등으로도 불렸고, 송고승전은 그가 신라 성덕왕의 아들이라고 전한다. 무상선사가 중국 오백나한 중 455번째 조사에 올랐다는 사실을 2001년 밝히기도 했던 최 회장은 “무상선사는 차와 선이 하나가 되는 동아시아 차 문화의 비조”라고 설명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주요기사
#쓰촨성#무상선사 사리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