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석호의 오늘과 내일]그날이 오면
더보기

[신석호의 오늘과 내일]그날이 오면

신석호 국제부장 입력 2017-05-02 03:00수정 2017-05-02 09: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석호 국제부장
최근 만난 대기업 간부가 ‘한반도 4월 위기설’에 대한 아찔한 경험을 털어놓았다. 최고경영자를 보좌하는 중역이 “외국계 기업들은 대피계획(evacuation plan)을 가동했다는데 어떻게 된 것이냐”고 당장 보고서를 쓰라고 했다는 것이다. ‘가짜 뉴스’ 때문에 하루 종일 외부 전문가를 ‘취재’하느라 고생한 그는 “북한 문제가 드디어 내 일이 됐다”고 한탄했다.

그런 일은 절대 없어야 하겠지만 북한 미사일 한 방이 수도권으로 날아오고 있다는 경보가 발령됐다고 치자. 중역은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사장님과 나는 어디로 피해야 하느냐”고 물어볼 것이다. 회사가 아무 대비도 해놓지 않았음을 누구보다 잘 아는 간부는 벌써 자리를 뜬 뒤일 수도 있다.

북한과 남북 관계를 15년 동안 취재해 오면서 ‘그날이 오면’ 제대로 피해 살아남는 이들은 해마다 ‘을지프리덤 가디언 훈련’이라도 하는 공무원과 군인밖에 없을 것 같다는 강한 확신을 갖게 됐다. 개인과 기업 등 민간은 북한 도발 위험에 거의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기자의 아내도 지난달 “당신 없을 때 무슨 일이 나면 난 아이들하고 어떻게 해”라고 진지하게 물었다. “무조건 지하 주차장 제일 낮은 층으로 내려가라”는 말밖엔 할 수가 없었다. 내로라하는 글로벌 대기업들도 제대로 된 대비 시스템이 없다고 한다. 하물며 작은 중소기업들은 말할 것도 없다.

외국계 기업들은 좀 나은 것 같다. 한 외국계 컨설팅회사 임원은 “유사시 뿔뿔이 흩어져 경상남도 바닷가 모 도시에 모여 일본 지사가 보내는 배를 탄다는 아주 간단한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이 있긴 하다”고 전했다. 한 외국계 은행 서울지점의 지하실에는 비상식량과 금고 등이 있다. 경기도엔 본사가 파괴됐을 때 쓸 대체 사무실도 마련해 놨다.

다른 외국계 기업 관계자는 “미국의 글로벌 기업들은 9·11테러 이후 전 세계 사업장에 같은 기준의 위기상황 대처 매뉴얼을 지키도록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서울에서 임차한 건물의 지하실 등은 글로벌 방호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전했다. 컨설팅회사 임원도 “경남까지 어떻게 갈지는 모르겠다”고 했다.


일본은 지난달 29일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자 지하철을 세우고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기자회견을 여는 등 부산하게 움직였다. 아내 비리 의혹으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북한 위협을 국내 정치에 이용한다는 지적도 있다. 일본이 지나치게 민감하다면 우린 너무 둔감하다.


‘4월 위기설’을 불러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고의 압박과 개입’ 대북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된다면 북-미 간 군사적 대치는 주기적인 일상이 될 수도 있다. 북한 핵·미사일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몇 번의 고비가 있을 것이다. 앉아 불안에 떨지 말고 준비를 하자. 그것 자체로 북한의 도발 의지를 저하시키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전직 국방부 고위 당국자는 “북한이 미사일을 쏘려 하면 사전에 탐지해 파괴하고, 날아오는 미사일은 요격하며, 모두 실패했을 땐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준비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모두 정부의 책임이지만 마지막은 민간도 제 몫을 해야 한다.

어려운 것도 아니다. 기업들은 모든 직원이 유사시 ‘어떤 순서로 지하 몇 층, 몇 열, 몇째 자리’에 대피하는지 몸으로 익힐 수 있도록 연례 훈련부터 시작하자. 직원들을 불안하게 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안심시키는 배려다. 정부는 기존 지하 주차장 등을 대피소로 전환하려는 민간에 보조금을 제공할 수 있다.

그날이 오면, 북한 체제의 끝도 온다. 그 기쁨은 철저하게 대비한 사람들의 차지다.

신석호 국제부장 kyle@donga.com


#한반도 위기설#북한 미사일#을지프리덤 가디언 훈련#아베 신조#4월 위기설#트럼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