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종훈의 오늘과 내일]역사전쟁을 끝내려면
더보기

[이종훈의 오늘과 내일]역사전쟁을 끝내려면

이종훈 정책사회부장 입력 2016-12-06 03:00수정 2016-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종훈 정책사회부장
 요즘 초등학교 교사들이 최순실 때문에 곤혹스러운가 보다. 사실 대통령이 뭐하는 사람인지도 모르는 1, 2학년 어린이들이 집에서 들었다며 “대통령이 나랏돈을 다 빼먹으려고 회사를 몰래 차렸대” “세월호 배가 침몰하는 시간에 대통령이 성형수술을 하는 바람에 배에 탔던 학생 수백 명이 죽었대” 같은 얘기들을 한단다. 교사들이 듣다 너무 아니다 싶으면 “그건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라며 검찰 수사로 드러난 최 씨의 잘못을 한두 가지 쉽게 설명을 해준다는 것이다.

 대통령의 뒤에서 국정을 농락한 최순실은 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마땅하다.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다. 그 주변에 빌붙어 나라를 우스운 꼴로 만든 떨거지들도 일벌백계해야 한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확인되지 않은 소문을 사실인 것처럼 알려주는 건 전혀 다른 문제다. 대통령이 무엇을 잘못했으며 왜 물러나는 게 옳은지를 정확하게 가르쳐야 진짜 교훈이 된다.

 작금의 국정 역사 교과서 논란이 안타까운 것도 그런 맥락과 비슷하다. 청소년에게 우리의 역사를 어떻게 가르칠 것인지는 단순히 사실과 거짓을, 잘잘못을 전해주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훨씬 중요한 문제다. ‘역사는 사실을 보는 해석의 문제’라는 시각을 가진 역사 교사가 많기 때문에 더 그렇다.

 팩트에 대한 해석은 다를 수 있지만 팩트 자체를 왜곡하는 건 안 된다. 국정 교과서 내용 중 ‘1948년 대한민국 수립’ 등 여러 부분이 논쟁거리다. 하지만 기존의 검정 교과서 역시 북한 체제를 미화하고 좌편향적 내용들을 가르쳐 온 게 사실이다. 천안함을 침몰시켜 우리 병사 46명의 목숨을 앗아간 북한의 만행을 못 본 척하거나, 지구상에서 최악의 독재를 하고 있는 그들의 주체사상을 아무 비판 없이 서술한 책을 그대로 배우는 게 사리에 맞나.

 국정 교과서와 검정 교과서를 혼용해 학교 현장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교육부는 2015년 개정교육과정을 기반으로 만든 국정과 2009년 개정교육과정으로 만든 검정을 내년에 함께 쓸 수 없다고 한다. 그러면 일단 2017학년도 한 해는 고등학교에서 국정 교과서만 쓰게 하는 거다. 국정화는 단 1년만 한다. 어차피 중학교는 서울을 비롯해 많은 지역이 내년에 역사를 편성하지 않을 테니 별문제도 없다. 동시에 내년 1년 동안 2015년 교육과정에 기반을 둔 검정 교과서를 빨리 만들자. 일부만 고치고 다듬는다면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릴 이유가 없다. 그러면 1년 후 지금보다 훨씬 나은 검정 교과서가 나올 게 틀림없다. 검정 교과서 저자들도 당연히 더 좋은 교과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 않겠나. 그리고 2018학년도부터는 2015년 교육과정으로 만든 국정과 검정을 혼용하면서 교육 현장에서 택하도록 하면 된다.

 물론 중요한 전제가 있다. 좌우의 이념단체들이 학교의 교과서 선정 과정에 간여하면 안 된다. 떳떳하다면 정당하게 교과서 내용으로 평가받으면 된다. 공정한 경쟁을 통해 살아남거나 도태된다면 국정과 검정의 저자들 모두 승복할 수 있다. 공존하면 또 어떤가. 두 교과서가 더 좋아지기 위해 노력하고 서로의 장점을 닮아가며 질 좋은 교과서의 개발로 이어진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일이다. 현장 검토본을 본 서울 지역 교사들 가운데 “생각처럼 나쁘지 않다”는 의견이 있음에도 주변의 눈치를 보느라 말을 못 하는 교사들이 있다는 얘기가 들려온다. 프랑스의 계몽주의 사상가 볼테르는 이런 말을 남겼다. ‘아무리 유익한 책이라도 절반은 독자가 만드는 것이다.’

이종훈 정책사회부장 taylor55@donga.com



#최순실#대통령#세월호#국정 역사 교과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