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뉴스룸/노지현]흠잡기 위해 읽어본 ‘제국의 위안부’
더보기

[@뉴스룸/노지현]흠잡기 위해 읽어본 ‘제국의 위안부’

노지현 사회부 기자 입력 2016-01-22 03:00수정 2016-01-22 0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지현 사회부 기자
혹시 일본 극우세력의 앞잡이는 아닐까, 한국 내에서는 ‘극우의 애완견’으로 조롱당하지만 매년 일본 입맛에 맞는 책을 출간하는 ‘오선화(일본명 고젠카)’ 같은 인물은 아닐까. 의심이 갔다.

2013년 8월 박유하 교수의 ‘제국의 위안부’란 책을 일부러 나오자마자 샀던 이유는 흠을 잡기 위해서였다. 지금 시중에서 살 수 있는 책은 34곳이 삭제되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9명이 박 교수와 출판사 대표를 상대로 낸 출판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당시는 여름이었는데 가뜩이나 더운 날씨에 ‘제국의 위안부’ 앞부분을 읽다가 열이 받아 밖으로 뛰쳐나갔다. 다시 자리로 돌아와 읽어 보니 그가 책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이 무엇인지 보이기 시작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 책을 읽은 후에도, 오히려 읽은 후 더욱더 위안부 문제는 일본에 국가 책임이 있다는 생각이 확고해졌다. 위안부가 ‘자발적 매춘부’라는 생각은 더더구나 들지 않았다.

이 책은 조선인 위안부들이 어떤 경로로 군부대에 가게 됐는지, 위안소는 어떻게 운영되고 있었는지, 또 어떻게 해석할지를 담고 있다. 책에 따르면 일본 경찰이 집 안으로 쳐들어가 강제로 10대 소녀를 데려간 경우 이외에도 공장에서 일하거나 식모로 일한다며 일본인 민간 업자들이 속인 경우도 많았다. 이 모집 과정에 조선인들도 적극 가담했다. 시골에서 밭 갈다 전쟁을 위해 끌려온 일본인 청년과 위안부 사이에 사랑이 싹텄다는 증언도 소개한다. ‘일본인=강간범’이어야만 하는데 감히 조선인 처녀와 사랑이라니…. ‘상식’을 흔드는 사례를 소개하니 마음이 불편할 수밖에 없다.

사람들은 이 책을 읽고 위안부 할머니에 대해 폄훼하는 마음을 가졌을까. 아니다. 인터넷의 저질 댓글 문화에 지쳤던 사람이라면 각종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펼쳐지는 건설적인 토론에 깜짝 놀랄 것이다. 누리꾼들은 박 교수를 논박한 재일교포 서경식 도쿄경제대 교수, 이를 재반박한 인문학자 정승원 씨의 글을 서로 링크해서 공부하고 의견을 나누고 있다. 이런 과정에서 누군가는 “그래도 박유하 교수의 논지는 잘못됐다”고 결론 내린다. 일부는 “그 반대 주장 근거는 어느 책을 보면 알 수 있나?”라며 탐구한다.

대중은 우매하지 않다. 귀를 가리고 눈을 막고 “이것만 알아라”고 외치는 것보다 “이런 주장도 나오고 있다”는 주장까지 모두 소화해 전체를 보려고 애쓴다. 1990년대 ‘아시아여성기금’을 받고 일본의 사죄를 받아들인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 60명이 있다. 하나의 목소리만 강요한다면 이 60명을 ‘나쁜 변절자’로만 낙인을 찍을 것인가.

박 교수는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조만간 책 내용을 모두 무료로 공개해 국민들의 판단을 직접 묻겠다고 했다.


박 교수의 평소 발언에 대해 ‘위안부 할머니들의 마음을 전혀 헤아리지 못한다’, ‘팩트를 지나치게 자의적으로 해석한다’는 비판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책 내용을 삭제하고, 죄를 물어 벌금형을 내리는 것은 또 다른 문제다. 재판정에 선 위안부 논쟁이 안타깝기만 하다.

노지현 사회부 기자 isityou@donga.com


#제국의위안부#위안부#일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