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한국당 ‘박근혜 탈당 권유’를 쇼로 아는가
더보기

[사설]한국당 ‘박근혜 탈당 권유’를 쇼로 아는가

동아일보입력 2017-09-14 00:00수정 2017-09-14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어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는 혁신안을 발표했다. 류석춘 위원장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 실패부터 2017년 5월 대선 패배까지 박 전 대통령에게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서 의원과 최 의원에 대해서는 “계파 전횡에서 비롯된 국정 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겁다”고 탈당 권유 이유를 설명했다.

한국당이 거듭나려면 인적 청산은 반드시 필요하다. 사인(私人)의 국정농단을 방치하고 권력을 사유화해 헌정 사상 처음 탄핵당한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진작 정치적 책임을 물어야 마땅했다. 대통령의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친박계 수장으로 호가호위(狐假虎威)해 국민의 신임을 잃은 친박 핵심은 털고 가야 당에 미래가 있다.

그러나 당의 주류인 친박계의 거센 반발에 한국당은 다시 계파 갈등에 휩싸인 형국이 됐다. 홍준표 대표는 혁신위 발표 뒤 “혁신위 권고안을 토대로 당의 중지를 모으겠다”면서도 박 전 대통령의 1심 판결이 예상되는 다음 달 중순 이후 논의해야 한다는 친박계 의원들의 주장을 받아들였다. 대선 직전 서, 최 두 의원의 ‘당원권 정지’ 징계를 해제시켜 주었던 홍 대표다. 재결합의 조건으로 ‘과감한 인적 청산’을 요구해온 바른정당이 “쇼 하지 말라”고 응수한 것도 당연하다.

혁신위는 이번 박 전 대통령과 친박 핵심 2명의 탈당 권유를 3차 혁신안으로 내놓기까지 전략공천 확대, 당 정책조직 강화 등을 1, 2차 혁신안으로 발표했을 뿐이다. 처절한 자기반성이나 치열한 당내 혁신안 없이는 등 돌린 보수층의 마음을 잡을 수 없다. 희생과 헌신의 자세로 과감히 특권을 내려놓고,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법치정신으로 재무장해 보수의 존재 이유를 보여주어야 한다.

한국당은 107석의 제1야당이다. 문재인 정부가 초반의 다소 무리한 인사와 정책을 쏟아내고 있음에도 보수야당다운 야당 역할을 하지 못하는 상태다. 지금 같은 수구 보수의 이미지와 행태를 벗지 못한다면 보수층에 희망을 주기 어렵다.
#자유한국당#박근혜 탈당#홍준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