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조국 거취 변동없다…文대통령, 특감반 논란 관련 靑대처 잘했다 봐”
더보기

靑 “조국 거취 변동없다…文대통령, 특감반 논란 관련 靑대처 잘했다 봐”

뉴스1입력 2018-12-05 11:03수정 2018-12-05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대통령 “공직 관리체계 강화·특감반 개선 마련하라”
“대검 조사결과 나오면 국민들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
G20 정상회의 참석차 5박8일간 체코와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순방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4일 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8.12.4/뉴스1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비위 논란과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에 변동이 없을 것이라고 시사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어젯밤 귀국 직후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보고내용은 이른바 특감반 사건의 그동안 진행경과와 앞으로의 특감반 개선방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조국 수석에게 “청와대 안팎의 공직기강 확립을 위해 관리체계를 강화하는 한편 특감반 개선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검 감찰본부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이번 사건의 성격에 대해 국민들이 올바르게 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 발언이 청와대가 대처를 대체로 잘했다는 취지였느냐는 질문에 김 대변인은 “그렇다”고 답했다.

또 야당에서 요구하고 있는 조 수석의 경질에 대해 그럴 의도가 없는 것으로 보면 되느냐는 질문에도 “변동이 없었다”고 했다.

아울러 대검의 감찰결과에 대해서는 “앞으로 결과를 좀 지켜보자.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미리 말씀드리기 쉽지 않다”고 답변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