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소문난 잔치’ 린드블럼 vs 김광현, 명품 투수 대결
더보기

‘소문난 잔치’ 린드블럼 vs 김광현, 명품 투수 대결

장은상 기자 입력 2018-11-09 21:39수정 2018-11-09 2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두산 린드블럼(왼쪽)-SK 김광현. 인천|김진환 기자 kwangshin00@donga.com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도 많았다.

2018 KBO 한국시리즈(KS) 4차전이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물러설 수 없는 맞대결, 가장 먼저 날카로운 승부를 펼친 주인공들은 각 팀 선발투수들이었다.

두산 외국인투수 조쉬 린드블럼과 SK 김광현은 이날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하루 전날인 8일, 우천취소로 4차전이 순연된 이유로 인해 두 ‘에이스’의 맞대결이 성립됐다.

두 투수는 당초 예상된 대로 최고의 투수전을 펼쳤다. 두산 린드블럼이 7이닝 1실점 호투로 퀄리티스타트플러스(QS+·7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기록했고, 김광현은 이에 맞서 6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양 팀 타자들은 7회까지 단 1점밖에 만들지 못했다.

린드블럼은 특유의 다양한 구종을 앞세워 SK 타자들을 요리했다. 좌타자 상대로 집요하게 파고드는 몸쪽 커터와 종으로 떨어지는 커브와 포크볼을 통해 헛스윙을 유도했다. 여기에 시속 150km에 육박하는 직구로 1선발의 위용을 보였다.

김광현은 장기인 ‘투 피치’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최고구속 149km의 직구와 날카롭게 꺾이는 슬라이더를 주무기로 삼아 아웃카운트를 채웠다. KS 4차전 호투라는 기분 좋은 기록도 계속 이어갔다. 2007·2010·2011·2012년 KS 4차전에 모두 등판했는데, 4경기에서 2승1패1세이브 평균자책점 2.65로 훌륭했다.

둘 모두 인상적인 투구를 했지만 경기 ‘승리’는 린드블럼의 몫이었다. 두산이 김광현이 내려간 이후인 8회에 정수빈의 역전 2점 홈런으로 2-1 스코어를 만들었고, 이후 불펜진이 한 점 차를 끝까지 지켰다. 7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린드블럼은 생애 첫 KS 승리를 따냈다. 김광현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공을 불펜투수 앙헬 산체스에게 넘겼지만 팀 역전 허용으로 승리가 최종 무산됐다.

인천|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