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키비디 “블랙넛, 이미 늦었어”…강력 처벌 촉구
더보기

키비디 “블랙넛, 이미 늦었어”…강력 처벌 촉구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9-13 17:55수정 2018-09-13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왼쪽부터) 블랙넛, 키디비. 사진=MAXIM, 동아닷컴 DB

래퍼 키디비(28·본명 김보미)가 자신이 고소한 래퍼 블랙넛(29·본명 김대웅)의 모욕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키디비는 1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5단독 김현덕 판사 심리로 열린 블랙넛의 모욕 혐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사건은 힙합 래퍼의 '디스(비판·비하)' 개념이 아니라 성폭력"이라며 "내가 고생한 시간만큼 법원이 힘을 발동해 달라"고 말했다.

이어 "기사나 영상 댓글에서도 지속적인 희롱을 당하고 있다. 블랙넛의 팬들이 내 SNS에 와 조롱을 하기도 한다. 약을 먹지 않으면 자기도 어려운 상태다"고 호소했다.

"피고인이 진심으로 사과를 하면 받아주겠냐"는 재판부의 질문에는 "이미 늦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마지막으로 키디비는 "이 사건이 주목받는 이유는 힙합이냐, 아니냐의 문제도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건 디스가 아니라 성범죄다. 또 블랙넛이 재판을 받으러 오면서 김치 티셔츠를 입고 온 것을 보시지 않았나. 가볍게 형을 내리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내가 고통을 받은 만큼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앞서 키디비는 지난해 6월 블랫넛을 성폭력 범죄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모욕죄 등 적용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같은 해 11월 블랙넛이 공연에서 총 4차례 자신을 모욕하는 행위를 했다는 내용으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블랙넛을 추가 고소했다.

한편 블랙넛에 대한 7차 공판은 다음달 18일에 진행된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