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내 최장 길이’ 마장호수 흔들다리 86일 만에 100만명 돌파
더보기

‘국내 최장 길이’ 마장호수 흔들다리 86일 만에 100만명 돌파

뉴시스입력 2018-06-24 17:51수정 2018-06-24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최장 길이인 경기 파주시 광탄면 기산리 마장호수 흔들다리 방문객 수가 개방 86일 만에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지난 3월29일 개장해 86일 만에 103만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하루 평균 1만1669명이 찾은 셈이다.

마장호수 흔들다리는 폭 1.5m, 길이 220m 규모로 국내에서 가장 긴 다리다. 다리는 특수 강케이블 8개가 양쪽으로 설치돼 성인 1280명의 하중을 버틸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인근에는 호수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높이 15m짜리 전망대와 2개의 조망 데크도 조성됐다.

이와 함께 감사교육원 방향 주차를 허용해 관람객들의 소통을 원할하게 했다. 또 회차로에는 가족단위 관광객 물놀이 등 휴식공간도 마련해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특히 흔들다리를 방문한 여행객이 마장호수에서 찍은 사진을 업소에 제시하면 10% 할인혜택을 해주고 버스회차로에는 지역발전위원회와 혐의해 광탄면 주관 농산물도 판매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스마트 폰을 이용해 포털사이트 파주 관광 전자지도를 검색하면 할인 음식점의 위치, 메뉴 등 다양한 정보를 알 수 있으며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길 찾기도 가능하다.

주요기사

파주시 관계자는 “호수 위를 걷는 듯한 짜릿함과 아찔함이 입소문을 타고 퍼지면서 관광객들의 발길이 연일 끊이지 않고 있다”며 “마장호수와 인근 보광사, 기산미술관, 소령원, 벽초지수목원 등을 연계해 지역 관광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