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018 러시아] 이집트 살라, 우루과이전 정상 출전 전망
더보기

[2018 러시아] 이집트 살라, 우루과이전 정상 출전 전망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입력 2018-06-14 23:12수정 2018-06-14 23: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모하메드 살라.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지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부상을 당한 이집트의 모하메드 살라가 이번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정상 출전할 전망이다.

이집트 엑토르 쿠페르 감독은 14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살라는 우루과이와 첫 경기에 거의 100% 뛸 거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앞서 살라는 지난달 말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볼 경합 도중 어깨를 다쳤다. 이에 월드컵 출전 여부가 불투명했다.

하지만 살라는 빠른 회복을 보이며, 우루과이와의 이번 월드컵 첫 경기에 출전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살라는 이집트를 대표하는 선수. 또한 잉글리스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선수. 이집트 전력의 전부라고도 할 수 있다.

이집트는 오는 15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또한 20일 러시아, 25일 사우디아라비아와 맞붙는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관련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