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안철수 “드루킹 사건,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국기문란 범죄”
더보기

안철수 “드루킹 사건,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국기문란 범죄”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04-17 16:12수정 2018-04-17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당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 사진=동아일보DB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17일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된 것으로 의심받는 일명 ‘드루킹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게이트’로 규정하고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당 ‘댓글조작 대응 태스크포스(TF)’ 소속 권은희, 김관영, 오신환 의원 등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안 위원장은 “온 나라를 발칵 뒤집은 정권 실세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의 여론조작 게이트 사건을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게이트로 규정한다”면서 “명백한 ‘부정선거’ 행위이자, 국기 문란의 범죄다. 국민 여론을 왜곡함으로써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인 선거권 행사에 혼란을 초래한 헌법 파괴행위이자 선거제도에 대한 도전”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불법, 탈법을 총동원한 여론조작 행위를 ‘순수한 시민의 정치 참여’라고 주장하는 김 의원의 해명은 국민의 공분을 자초했다”면서 “자신들이 고용한 브로커에게 약점이 잡혀서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들이 무마에 쩔쩔매는 모습이 드러났는데도 윗선에는 보고되지 않았다는 말은 국민을 바보 취급하는 한심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19대 대선 불법 여론조작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선거 여론을 왜곡한 국기문란 행위를 완전히 뿌리 뽑을 것을 국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며 ▲국회 특별검사 임명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청문회 개최 ▲청와대와 여당도 국회의 특검과 국정조사에 응할 것을 촉구했다.

안 위원장은 또 “경찰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가능성이 이미 없기 때문에 사건을 배당받은 서울중앙지검은 김 의원을 포함한 핵심 관련자를 소환해야 한다”면서 “특검에 넘겨줄 최소한의 증거라도 확보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대통령 선거에서 여론을 조작하는 행위는 국민을 가장 크게 속이는 대표적 국기문란 행위”라며 “헌법과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는 행위를 묵인한다면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심대한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어 “드루킹이란 이름은 이미 특정한 인물의 이름이 아니다. 특정 세력에 의해 오랫동안 저질러온 조직 선거범죄 그 자체”라며 “그런 면에서 ‘진짜 드루킹’은 아직 구속되지 않았다. 특검과 국정조사를 통해 ‘진짜 드루킹’을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