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FCA코리아 “크라이슬러·피아트 간판 뗀다”… 전 매장 ‘지프 전시장’으로 변경
더보기

FCA코리아 “크라이슬러·피아트 간판 뗀다”… 전 매장 ‘지프 전시장’으로 변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04-17 15:58수정 2018-04-17 16: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CA코리아가 국내 운영 중인 쇼룸 전 지점을 지프 전시장으로 변경한다. 모든 전시장은 크라이슬러와 피아트 브랜드 간판이 제거되고 지프 전용 매장으로 꾸며진다. 시장 트렌드를 반영해 SUV 판매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FCA코리아는 17일 지프 강서전시장에서 열린 신차발표회를 통해 국내 14개 딜러사가 운영 중인 19개 전시장을 내년까지 모두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최근 강세인 SUV 판매에 주력하기 위해 모든 쇼룸을 지프 전시장으로 변경하기로 했다”며 “크라이슬러와 피아트 차종 역시 기존과 동일하게 지프 전시장에서 판매가 이뤄진다”고 말했다. 이어 “사업 역량을 SUV에 집중하기 위한 조치로 크라이슬러와 피아트 역시 브랜드 전략에 따라 재정비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
이에 따라 내년부터는 국내에서 크라이슬러와 피아트 브랜드 간판을 볼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이번 전시장 개편이 두 브랜드의 사업 철수를 의미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파블로 로쏘 사장은 “두 브랜드 사업 방향과 관계없이 FCA코리아는 SUV 판매 강화에 집중할 것”이라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회사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기반으로 지프 브랜드 및 SUV 라인업 강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체로키 부분변경 모델이 판매에 돌입한 데 이어 올해 상반기 컴패스 페이스리프트를 선보이고 하반기에는 풀체인지를 거친 신형 랭글러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전시장 개편은 올해 초부터 시작됐다. 지난 1월 서울 강서구에서 지프 브랜드 첫 전용 전시장을 개관했고 두 번째 지프 전시장이 3월 인천에서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또한 대전 지역에서도 신규 전시장이 오픈 준비에 한창이다.

FCA코리아 관계자는 “판매량이 꾸준한 SUV 모델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한 조치”로 “향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픽업트럭 등 다양한 신차 도입도 광범위하게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FCA코리아는 이날 체로키 부분변경 모델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외관 디자인을 고급스럽게 다듬고 실내 편의사양을 보강한 것이 특징이다. 2.4리터 가솔린 버전이 먼저 출시됐으며 가격은 4490만~4790만 원이다. 향후 디젤 버전이 라인업에 추가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