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김윤옥, 조사불응 의사확실…서면조사에도 답 안해”
더보기

검찰 “김윤옥, 조사불응 의사확실…서면조사에도 답 안해”

뉴스1입력 2018-04-17 16:00수정 2018-04-17 16: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사 시도는 계속”…신병처리·기소 여부 고심
이명박 전 대통령과 부인 김윤옥 여사 © News1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명품백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 배우자 김윤옥 여사(71)가 검찰의 조사를 완강히 거부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17일 김 여사에 대한 직접조사와 관련해 “계속 시도는 하고 있지만 현 단계에서 진전은 없다”며 “조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는 확실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 관련 수사를 진행해온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2007년 대선 직후 현금 3억5000만원을, 2011년 현금 2억원을 이 전 대통령에게 건네는 과정에 김 여사가 관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아울러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억원(10만달러)과 지난 17대 대선 과정에서 현금이 들어있는 명품백을 수수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 관련 사건에 상당 부분 관여한 것으로 의심되는 김 여사를 상대로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김 여사는 구속 이후 검찰 조사 보이콧을 선언한 이 전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조사 일체를 거부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 취재진의 이목이 쏠린 서울중앙지검 청사나 논현동 자택이 아닌 제 3의 장소에서 비공개 조사를 추진했지만, 김 여사가 불응하면서 무산된 바 있다.

검찰은 이후 변호인을 통해 혐의소명 등을 위해 조사에 응할 것을 설득해왔지만 김 여사의 조사거부 입장은 완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서면조사도 요청을 드렸지만 답을 안 했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 전 대통령이 수감된 상태에서 김 여사에 대한 강제수사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검찰은 김 여사 조사방식과 더불어 신병처리, 기소 여부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아울러 차명주주 몫의 배당금 수억원을 챙겨온 혐의를 받고 있는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도 재판에 넘겨질 가능성이 있다.

검찰은 시형씨가 다스지분 4.2%를 소유한 청계재단 감사 김창대씨로부터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김씨 몫 배당금 3억원 가량을 현금으로 전달받은 정황을 파악했다.

또 검찰은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 공범인 강석한 변호사에 대해선 인터폴 적색수배 및 미국에 대한 형사사법 공조를 요청한 상태이기도 하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