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댓글조작 사건 밝히지 않으면 국회 열지 않겠다”
더보기

홍준표 “댓글조작 사건 밝히지 않으면 국회 열지 않겠다”

뉴스1입력 2018-04-17 15:53수정 2018-04-17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론조작 여태 해 온 것…문제 크고 심각하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와 홍문표 사무총장 등 참석자들이 17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2018 자유한국당 중앙위원회 한마음 필승 전진대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18.4.17/뉴스1 © News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문재인 대통령 복심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연루된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해 “문제가 크고 심각하다”며 “이 문제 밝히지 않으면 국회 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중앙위원회 한마음 필승대회에 참석해 “댓글조작이 문제가 아니라 여론조작을 여태 해온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전국민 대다수가 요즘 신문이나 방송보다 스마트폰으로 네이버나 다음의 뉴스를 본다”며 “추천수가 많으면 메인화면에 자동으로 올라가는데 자기들 기사는 횟수를 조작해 메인화면에 올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메인 기사에는 우리에게 좋은 기사는 단 한건도 올라가지 않는다”며 “내부적으로 쓸데없는 소리를 하거나 당 전체가 분열된 것처럼 보도된 기사만 메인화면에 올랐다. 이걸 그 사람이 조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열흘 앞으로 다가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북문제만 잘하면 다른 것은 깽판쳐도 된다’고 말했다”며 “그래서 수십억 달러 북한에 퍼주고 2000년 10월 걸어서 DMZ(비무장지대)를 넘어가 정상회담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이후 대선에서 우리가 대승했다”며 “남북문제는 대선이나 선거에서 큰 변수가 되지 않는다. 지금쯤 방송과 신문을 통해 사전 예열하느라 온갖 난리를 부려야 하지만 김기식(전 금융감독원장) 때문에 남북쇼를 못하고 있다. 여기에 김경수(의원)마저 걸려 들어서 남북쇼를 할 시간이 없다”고 주장했다.

(대전=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