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핵·미사일 감시 공백 메울 군사위성 임차 사실상 물건너가”
더보기

“北 핵·미사일 감시 공백 메울 군사위성 임차 사실상 물건너가”

뉴스1입력 2017-10-13 16:09수정 2017-10-13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장영근 “타국 군사위성 임차한다는 軍계획, 사실상 불가능”
방사청, 타국 거절후 민간연구 용역 수주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북한군의 주요 동향을 파악하고자 타국 군사위성을 임차한다는 군 당국의 계획이 사실상 어렵다는 주장이 관련 정부 용역을 진행 중인 전문가로부터 나왔다.

장영근 항공대 교수는 13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열린 방위사업청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타국이 운용중인 군 정찰 위성을 임차한다는 생각이 가능한 개념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4월 24일 방사청은 독일, 프랑스, 이스라엘 등 4개국이 모두 (임차를) 거부했다”며 “(임차가 어렵다는 것을) 뻔히 아는데 장 교수에게 작업을 요청했다”고 지적했다.

방사청은 이같은 사실을 알면서도 민간 교수에게 연구 작업을 요청한 이유를 묻자 전제국 방사청장은 “군사위성 임차 결정은 합동참모본부에서 결정됐다”고 답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방사청은 정찰위성 임차 대상국으로부터 4월 24일 거부 답변을 받고 6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장 교수에게 관련 연구 의뢰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군은 인공위성 임차사업과 함께 자체 정찰위성 5기를 쏘아올리는 ‘425 사업’을 추진중이다.

장 교수는 현재 우리 군의 가장 큰 문제는 북한군 정보의 적시성이라고 지적했다.


장 교수는 “지금 합참에서 가장 우려하는 것이 감시공백”이라며 “미군이나 우방국으로부터 받는 정보의 적시성이 떨어진다”고 말했다.

실시간 감시로 정보를 즉각적으로 취득해야 기민한 군사 대응이 가능하다는 뜻으로 풀이되며 사실상 타국 군사위성 임차사업이 물건너간 상황에서 대안으로 민간위성 임차 등이 떠올랐다.

장 교수는 “우리 군 자체 위성 획득 전에 민간위성이나 해외 개발중인 위성에 공동참여하는 방법 등으로 감시공백을 메꿀 수 있는 방안을 합참에 제안했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