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中전문가 “한중 스와프 연장, 위안화 부양 조치일뿐”
더보기

中전문가 “한중 스와프 연장, 위안화 부양 조치일뿐”

뉴스1입력 2017-10-13 16:11수정 2017-10-13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CMP 갈무리

한국과 중국이 한반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긴장에도 560억달러(3600억위안)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다시 연장해 한중간 긴장이 완화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통화스와프 연장은 위안화 부양을 위한 조치일 뿐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 보도했다.

앞서 한국에서는 지난 10일 기간 만료일을 맞아서도 통화스와프 연장 소식이 없자 사드 배치에 따른 갈등으로 만기 연장에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었다.

그러나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만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종전 계약과 동일한 금액과 기간으로 한중 통화스와프를 연장했다”고 밝혔다.

양국간 통화스와프가 연장되자 한국에서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는 분위기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중국이 통화스와프를 연장한 것은 양국간 긴장이 풀리고 있다는 신호”라며 “이는 중국이 장기적으로 사드와 관련 비판적 입장을 견지하겠지만 한중간에 이어진 다리를 불태우지는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이 현재 진행되고 있는 한국에 대한 경제 보이콧을 연장하지는 않을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상하이 푸단 대학의 한국 관련 전문가인 차이지엔은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은 양국간 긴장관계가 완화되는 것 보다는 중국이 위안화를 부양하려는 의지”라고 말했다.

그는 “통화스와프 연장조치가 사드 배치 이후 양국관계에 어떠한 변화도 가져오지 않을 것이며, 중국이 통화스와프를 연장한 것은 위안화가 국제적 통화가 되기 위해서는 널리 쓰여야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더 나아가 “한반도의 상황이 갈수록 복잡해지고 있어 가까운 장래에 양국간 관계개선이 이뤄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한국과 중국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08년 12월 56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처음으로 맺었다. 이후 양국간 통화스와프는 2014년 10월 한 차례 연장된 뒤 이번에 또 다시 연장된 것이다. 한중 통화스와프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통화스와프(1220억달러)의 47%를 차지한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