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투병 2년’ 메르스 74번째 환자, 끝내 사망
더보기

‘투병 2년’ 메르스 74번째 환자, 끝내 사망

김호경기자 입력 2017-09-13 22:31수정 2017-09-13 2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 감염돼 최장기 입원 중이던 70대 환자가 투병 2년 만에 숨졌다.

1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모 씨(73)는 2015년 6월 8일 국내에서 74번째로 메르스 환자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씨는 당시 병원 응급실에서 먼저 메르스에 감염된 이 씨의 아내(73번째 환자)를 돌보다가 메르스에 감염됐다. 이후 이 씨는 폐섬유화와 신부전증 등 후유증을 겪어 병원에서 장기 입원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증상이 악화돼 13일 오전 결국 삼성서울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사인은 신부전에 인한 장기손상이다.

2015년 5월 메르스 사태 당시 이 씨 부부 외에도 당시 임신 중이던 딸(109번 환자)과 사위(114번 환자)도 메르스에 걸렸다. 다행히 이 씨를 제외한 다른 가족들은 모두 치료를 받고 완쾌됐다. 이 씨의 사망으로 국내 메르스 확진 환자 186명 중 사망자는 39명으로 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 씨의 빈소에 조화를 보내 고인을 추모했다. 비록 전 정부에서 벌어진 일이지만 국가적 재난으로 목숨을 잃은 희생자를 예우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김호경기자 kimhk@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